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제약바이오 2차 폭발 FDA 혈장치료제 , 코로나 백신 진단키트 관련주

공유
22

[뉴욕증시] 제약바이오 2차 폭발 FDA 혈장치료제 , 코로나 백신 진단키트 관련주

치료제 진단키트 관련주=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모더나 화이자 존슨앤존슨

center
미국 뉴욕증시 모습 사진= 뉴시스 제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미국 뉴욕증시에서 코로나 치료제 백그리고 진단키트 관련주들이 또 한번 주목받고 있다.

24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미국 식약처인 FDA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를 긴 급승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백악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혈장치료에 대한 FDA의 긴급 승인 발표를 소개했다, FDA는 이와함께 코로나19 혈장치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는 앞으로 자신의 혈장을 공여하겠다고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FDA는 코로나19 환자 7만명이 혈장치료제를 처방받았으며, 이 중 2만명을 상대로 분석한 결과 치료제의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FDA는특히 80세 이하 환자에서 혈장치료제의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피터 마크스 FDA 생물의약품 평가연구 센터장은 "코로나 혈장치료제에서 우려되는 안전 문제는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내년 말에는 종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르면 9월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NYT가 보도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이 최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의 면담 때 미국에서 3상 임상시험을 마치지 않은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메도스 비서실장은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 중인 백신이 가장 가능성 있는 후보라고 언급했다.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미국 백악관의 백신 조기승인과 혈장치료제 FDA 긴급 승인소식으로 노바백스 모더나 화이자 등 관련주들이 요동치고 있다. .한국 증시의 코스피 코스닥에서는 코로나 백신 치료제 또는 진단키트 관련주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메디톡스, 신풍제약, 부광약품, 메디톡스, 일양약품 SK바이오사이언스 동화약품, 종근당바이오, 동구바이오제약, 대한뉴팜, 파멥신, 대웅제약, 녹십자 등이 거론되고 있다.

코스피 코스닥에 상장된 제약바이오 관련주 명단 = 이수앱지스 JW중외제약 일동제약 애니젠 유틸렉스 나이벡 유앤아이 ,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일약품 동국제약 , 유바이오로직스 동구바이오제약, 루트로닉 유유제약알리코제약, 유바이오로직스 동구바이오제약 대한뉴팜 종근당에스텍파마 한독, 로고스바이오, 테고사이언스 파멥신, 국비엔씨 , 제테마 앱클론 마이크로디지탈 빅텍셀트리온제약 , 한 멕아이씨에스 신풍제약 부광약품 JW생명과학 일양약품 옵티팜 대웅제약 엘앤케이바이오 , 이연제약, 카이노스메드 대웅제약 파미셀 메디톡스 녹십자 웰빙 한국유니온제약 오스코텍 , 바이오솔루션 유나이티드제약, 종근당바이오, 강스템 바이오 텍인트론바이오 , 경보제약 대원제약 녹십자엠에스 보령제약. ,

FDA가 혈장 치료제를 긴급승인한 것과 관련 GC녹십자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 공여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고자 이날부터 관련 홈페이지와 본사 내 콜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기존에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채혈은 고대안산병원, 대구 경북대병원, 대구파티마병원,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등 4개 의료기관에서만 할 수 있었으나 이날부터는 수도권과 강원도 21곳 헌혈의 집에서 가능해졌다. GC녹십자는 현재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면역원성을 갖춘 항체를 분획해 만드는 혈장치료제 'GC5131A'를 개발 중이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2상 시험을 승인받았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