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 날씨] 찜통더위 이어진다... 서울 최고기온 ‘34도’

공유
0

[내일 날씨] 찜통더위 이어진다... 서울 최고기온 ‘34도’

기상청 “습도 높아 체감온도 35도 내외”

center
19일 폭염으로 서울 여의도 일대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에 폭염특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는 20일도 기온과 습도가 높은 '찜통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더울 것으로 예상되며,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5도 내외로 더욱 높을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폭염 영향예보를 참고해 건강관리에 유의하고, 농·수산업, 축산업과 산업 등 피해가 없도록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5도, 낮 최고기온은 28~37도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3도, 수원 24도, 춘천 23도, 강릉 25도, 청주 25도, 대전 24도, 전주 24도, 광주 24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제주 26도가 예상되며,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도, 인천 32도, 수원 34도, 춘천 33도, 강릉 28도, 청주 34도, 대전 35도, 전주 34도, 광주 34도, 대구 38도, 부산 32도, 제주 33도가 예상된다.

20일까지 전국은 대체로 맑을 것으로 예상되며, 21일 가끔 구름이 많고, 강원영서북부와 경기북부에는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새벽 0시부터 오전 9시 사이에는, 경기동부와 강원영서, 일부 남부대륙, 서해안, 남해안 등에서 가시거리가 200m 내외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의 일부 내륙에도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끼는 곳이 발생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 21일까지 강원산지에 낮은 구름 영향으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곳도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오는 24일까지 “남해안과 서해안에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만조 시 해안가 저지대 침수 피해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