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반둥오빠·블라이미…유튜버들, 동남아서 한국관광 알린다

공유
0

반둥오빠·블라이미…유튜버들, 동남아서 한국관광 알린다

center
한국관광공사 '와우코리아 비정상회담'.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관광교류가 사실상 중단돼있는 점을 감안해 파워유튜버들이 해외에서 한국관광 홍보에 나선다.

한국관광공사는 홍보마케팅 전략 변화의 일환으로 동남아시아를 기반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한국인 글로벌 파워유튜버들과 함께 한국관광의 매력을 적극 알리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관광공사는 전 세계 구독자 73만명을 보유해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한국인 유튜버인 '반둥오빠(Bandung Oppa)'가 MC로 출연하는 '와우코리아 비정상회담' 3편을 특별 제작·방영한다.
재한 아시아·중동지역 유학생들로 이뤄진 '와우코리아 SNS 기자단' 중 9개 국가 기자들이 한국여행의 매력, 코로나19로 인한 모국 상황과 '방구석 챌린지', 코로나 이후 추천해 주고 싶은 한국 여행지 등 3가지 테마로 코믹하게 구성한 토크쇼다. 지난 13일 시작해 와우코리아 유튜브 채널에 매주 한 편씩 게재한다.

말레이시아에서는 'Apa Kabar(대신 안부 전해드립니다)'라는 특별영상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영상은 말레이시아 현지 사람에게서 사연을 받은 뒤 한국에 거주 중인 유학생 등 지인을 찾아가 현지에서 만든 안부 영상을 전달해 두 사람을 연결해 주는 내용이다. 구독자 50만명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인 유튜브 채널 '블라이미(Blimey)'와 함께 진행되고 있다.

총 4부작으로 지난 9일부터 블라이미 채널과 관광공사 쿠알라룸푸르지사가 운영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순차적으로 방영 중이다. 담양에 거주하고 있는 의뢰인을 찾아간 1편은 업로드 사흘 만에 조회 수가 3만3000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강규상 관광공사 아시아중동팀장은 "당장 한국을 찾지 못하더라도 한국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코로나 종식 이후 꼭 방문해보고 싶은 관광목적지로 한국을 버킷리스트에 넣을 수 있도록 호감도를 높이는 새로운 시각의 사업을 시도 중"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현 시점에 효과적인 사업들을 적시에 발굴·시행해 잠재 방한객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뉴시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