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핫 예고] '엄마가 바람났다' 77회 이원재, 현쥬니에 전남편 강서준 사인 질문

공유
0

[핫 예고] '엄마가 바람났다' 77회 이원재, 현쥬니에 전남편 강서준 사인 질문

center
18일 오전 방송되는 SBS 일일드라마 '엄마가 바람났다' 77회에는 강 회장(이원재)이 오필정(현주니)에게 전남편 사인에 대해 묻는다. 사진=SBS '엄마가 바람났다' 77회 예고 영상 캡처
18일 오전 방송되는 SBS 일일드라마 '엄마가 바람났다'(극본 안서정, 연출 고흥식) 77회에는 강태수(이원재 분) 회장이 오필정에게 전남편 박태섭(강서준 분) 사인을 질문하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개된 '엄마가 바람났다' 77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강 회장은 홈쇼핑 방송 도중 쓰러졌던 이은주(문보령 분)를 야단친다.

강 회장은 로비에서 만난 석환(김형범 분)과 은주에게 "큰일을 앞두고 몸 관리 잘 하는 것도 책임자의 덕목이다"라고 질책한다.

석준은 홈쇼핑 방송까지 완벽하게 해낸 필정을 포옹하며 기뻐한다.

그 모습을 본 이은주는 '오필정이 회사에 들어온 이후부터 되는 일이 없어'라며 불평한다.

불임 진단을 받은 석환은 이은주를 볼 때마다 괴로워한다. 이에 석환은 날마다 혼 술을 마시는 등 또다시 술에 빠져서 산다.
석환의 불임에도 흔들리지 않는 김해정(양금석 분)의 태도를 본 은주는 "핏줄을 따지시는 분 같은데 이상할 정도로 걱정을 안 하셔"라며 의아해한다.

석준은 김해정과 오필정 문제로 부딪힌다. "집에서 정해주는 여자랑 결혼이라도 할까요?"라고 석준이 불만을 터트리자 해정은 "그렇게 해서 우리 회사에 도움이 될수 있다면"이라며 답한다.

김해정은 "그동안 너를 키워준 우리에 대한 보은 아니겠니?"라며 덧붙여 석준을 압박한다.

그럼에도 석준은 필정을 집으로 찾아가는 등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낸다.

불임 크리닉 의사는 석환과 이은주에게 "시술을 해보다 안 되면 입양하는 방법이 있다"고 조언한다.

한편, 강태수는 오필정에게 식사 대접을 하다가 전남편에 대해 물어본다. 석준과 나란히 앉은 필정은 강 회장이 "전남편은 사별이에요? 어떻게 떠났는지 물어봐도 되겠어요?"라고 묻자 당황한다. 석준 또한 강 회장이 오필정 전남편에 대해 물어보자 긴장한다.

7년 전 필정 남편 박태섭(강서준 분)은 김해정과 강석환의 살인교사를 받은 하 비서(김복남, 김영훈 분) 세상을 떠났고 강석준이 살인 누명을 썼다.

불임 진단을 받은 강석환은 필정이 키우고 있는 자신의 아들 민호(길정우 분)를 찾아내는 것인지 관심을 모으는 '엄마가 바람났다'는 평일 오전 8시 3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