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언제든 일본과 마주앉겠다…남북협력이 최고 안보정책"

공유
0

문 대통령 "언제든 일본과 마주앉겠다…남북협력이 최고 안보정책"

광복절 경축사 통해 '대법원 판결 존중' 재확인
남북 협력 강조…"남과 북, 생명과 안전 공동체"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판결 관련 일본과의 갈등 양상에 대해 "언제든 일본과 마주 앉을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또 남과 북 모든 사람의 생명과 안전 보장을 강조하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남북협력 의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발표했다. 경축사를 통해 문 대통령은 "정부는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며 피해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원만한 해결방안을 일본 정부와 협의해왔고 지금도 협의의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대법원은 지난 2018년 4명의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징용기업 대상으로 제기한 손해배상소송에서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 유효성을 인정하면서도 개인 불법행위 배상청구권 소멸은 없다면서 원고 승소 확정 판결을 내렸다.

문 대통령은 "홀로 남은 이춘식 어르신은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가 시작되자 “나 때문에 대한민국이 손해가 아닌지 모르겠다” 하셨다. 우리는 한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것"이라면서 "3권분립에 기초한 민주주의,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국제법의 원칙을 지켜가기 위해 일본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진정한 광복은 평화롭고 안전한 통일 한반도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꿈과 삶이 보장되는 것"이라면서 평화 추구와 남북 협력 추진이 곧 남북 국민 모두의 안전한 삶을 위하는 길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와 가축 전염병, 기상이변 등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환경·보건 이슈를 언급하면서 "남과 북이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임을 거듭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살아가는 모든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우리 시대의 안보이자 평화"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상생과 평화를 위한 방안으로 ▲방역 협력과 공유하천의 공동관리 ▲보건의료와 산림협력 ▲농업기술과 품종개발 공동 연구 등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인도주의적 협력과 함께 죽기 전에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나고, 가보고 싶은 곳을 가볼 수 있게 협력하는 것이 실질적인 남북 협력"이라면서 "남북 협력이야말로 남·북 모두에게 있어서 핵이나 군사력의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고의 안보정책"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전쟁 위협을 항구적으로 해소하며 선열들이 꿈꾸었던 진정한 광복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면서 "남북이 공동조사와 착공식까지 진행한 철도 연결은 미래의 남북 협력을 대륙으로 확장하는 핵심 동력으로, 남북이 이미 합의한 사항을 하나하나 점검하고 실천하면서 ‘평화와 공동번영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코로나19 여파와 최근 기상이변으로 인한 집중호우 피해를 언급하면서 "소중한 생명을 잃은 분들을 비롯하여 재난에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재난에 맞서고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정부는 백신 확보와 치료제 조기 개발을 비롯하여 바이러스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을 때까지 끝까지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