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개미들 대형주 왕성한 식욕에 변동성 커지고...삼성전자 포스코 삼성SDI 비중 껑충 그리고 씨젠

공유
1

개미들 대형주 왕성한 식욕에 변동성 커지고...삼성전자 포스코 삼성SDI 비중 껑충 그리고 씨젠

center
삼성전자 서울 서초 사옥 전경.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대형주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코스피의 질주가 가파르다.”

최근 코스피의 상승랠리는 대형주의 변동성이 어느 때보다 커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개인투자자인 동학개미 군단의 관심주가 중소형주에서 대형주로 이동한 이유에서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는 이달 들어 전날까지 8%가 넘게 상승했다. 특히 코스피는 이날을 제외하면 8월 이후 모두 상승세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의 상승 행진은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의 상승 폭이 커지면서 나타났다. 시가총액 상위 100개 대형주의 매수·매도 규모를 살펴보면 개인투자자 거래 비중은 올해 1월 첫째 주 29.3%에서 8월 첫째 주 61.8%로 두 배가량 증가했다.
기간을 좁혀서 보면 더욱 대형주의 인기가 빠르게 올라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지난 7월 중순 기준 코스피 내 개인투자자의 매매 비중은 중소형주와 대형주의 비율이 6대 4였다면 최근 1주일 동안은 중소형주가 48%, 대형주가 52%로 나타나면서 대형주가 중소형주를 앞질렀다.

통상 개인투자자들은 회전율이 빠르고 변동성이 큰 중소형주 위주로 매매거래를 하며 시세차익을 얻었지만, 대형주에 대한 기대수익률이 상승하면서 이같은 변화가 나타난 것이다.

이진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대형주의 변동성을 키운 직접적인 원인은 수급(유동성)으로 개인투자자의 매매 비중이 중소형주에서 대형주로 빠르게 옮겨진 영향"이라면서 "배경은 기대수익률이 변화된 탓으로 일반적으로 대형주보다는 중소형주의 기대수익률이 높다는 인식이 많았지만 최근 2차전지, 전기차 등과 같은 대형 트렌드를 계기로 바뀌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오는 9월15일 공매도 금지 해제를 앞두고 대형주의 랠리가 다시 성장주 쪽으로 옮겨갈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전날 한국거래소는 공매도 금지 해제를 한 달가량 앞두고 공매도 토론회를 열었다.

개인투자자들은 과거와 달리 삼성전자 삼성SDI 포스코 LG화학 현대차 카카오 등 대형주 매매가 크게 늘고 있다.

개인이 선호하는 제약바이오주는 씨젠 수젠텍 신풍제약 부광약품 파일약품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링노 랩지노믹스 EDGC 바이오니아 한미약품 엑세스바이오 파미셀 등이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