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상반기 영업이익 3524억 원 10.7%↓

공유
0

대우조선해양 상반기 영업이익 3524억 원 10.7%↓

코로나19에도 흑자기조 이어가

center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선박이 건조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우조선해양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 3조 9239억 원, 영업이익 3524억 원, 당기순이익 2940억 원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상반기( 4조2225억 원)에 비해 7.1% 감소한 것이며 영업이익도 지난해 상반기(3945억 원) 10.7% 줄었다. 당기순이익도 3405억 원에서 13.7% 감소했다.

대우조선해양은 14일 실적공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그럼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업황이 악화된 상황속에서 급격한 영업이익 감소가 발생하지 않아 선방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업계는 평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생산성향상과 원가절감 활동 등을 통해 상반기에 인도된 선박과 해양제품에서 이익을 확보해 흑자기조를 유지할 수 있었으나, 최근 수주 부진에 따른 향후 고정비 부담 증가분에 대한 충당금 설정 등으로 지난해 동기에 비해 이익률이 조금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대비 603억 원의 차입금 포함한 전체 부채가 4025억 원 줄었다,.이에 따라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200.3%에서 올해 상반기 175.8%로 낮아져 재무상황이 꾸준히 개선돼 재무구조 안정성은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선박 수주 감소 등 어려운 상황이 계속 됨에도 흑자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하반기 경영여건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철저하게 대비하고 수주활동을 적극 펼쳐 일감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