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중국 대만해협에서 군사훈련...대만과 충돌하나

공유
0

[글로벌-이슈 24]중국 대만해협에서 군사훈련...대만과 충돌하나

중국이 대만해협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벌이고 대만이 이해 반발하면서 양측간 전운이 감돌고 있다. 대만해협은 가장 넓은 곳이 180km에 불과해 자칫 군사 충돌이 일어날 수도있다. 중국 해군은 중국판 이지스함인 052D함을 비롯한 수상 전투함과 071형 상륙함, 수호이 35 전투기 등 무력에서 대만군을 월등히 앞선다.

center
중국 웨이보에 올라운 중국해군의 로켓사격 훈련 모습. 사진=타이완뉴스

14일 대만의 영자 신문 타이완뉴스에 따르면, 대만국방부는 13일 발표한 성명에서 해상과 공중에서 대만해협 주변 상황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면서양안 안정은 지역 평화의 주춧돌이며 대만군은 대만의 자유와 민주주의, 주권을 수홍할 능력과 결의를 갖고 견실한 국방력을 건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만 국민당(KMT)도 같은날 보도자료를 내고 대만해협 주변에서 하는 중국군의 군사훈련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대만 국민당은 중국군의 훈련은 대만의 안보를 위협하고 지역 안정을 잠식하는 만큼 대만해협 근처에서 벌이는 훈련을 늘 반대해왔다고 강조했다. 국민당은 또 이전 국민당 정부와 현 민진당(DPP) 정부는 시진핑 주석하의 중국을 대면해야 했다면서 "민진당은 대만해협에서 중대분쟁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center
중국 수호이 35 2대와 H-6K 폭격기 1대다 2018년 5월11일 대만 주변을 초계비행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앞서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 전구는 이날 "중국 북부전구와 남부전구를 포함해 중국 복수의 군들이 훈련에 참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장해사국도 이날 14일과 15일 이틀간 저장상 타이저우시 바이샤섬 근처 해상에서 실사격 훈련이 있을 것이라며 항해 금지 경고를 발령했다.

장춘후이 동부전구 대변인은 차이나데일리에 "이번 훈련은 대만해협의 현 안보상황에 대응하는 필요한 조치"라면서 "주권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훈련이 통상의 훈련이 아니라 알렉스 아자르 미국 보건부 장관의 대만 방문에 대한 맞춤형 대응이라고 강조했다.

장춘후이 대변인은 "'일부 외부 국가들이 대만 분리세력들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부정적인 행동들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하고 "이번 훈련은 대만 분리세력들과 그 배후세력에 대한 분명한 경고"라고 말했다.

동부전구는 이번 훈련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이번 훈련은 대만해협의 넓은 지역을 포함했으며 많은 군지부가 합동작전에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인민일보 자매 영자신문 글로벌타임스는 관측통들의 말을 인용해 "이는 이번 훈련이 대규모일 것이며 전투기와 함정, 상륙군과 야포, 미사일 등이 동원됐을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실전에 준하는 이번 훈련은 대만 분리주의자들에 대한 공개적인 경고"라고 보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대만 분리주의자들이 연계를 강화해면서 평화통일의 가능성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면서 "이번 훈련은 미국 뿐 아니라 대만의 분리주의자들에 대한 분명하고 전례없는 억제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대만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 "이번 훈련이 대만과 미국 사이의 도발적이고 위험한 연결고리를 저지하기 위한 것 뿐 아니라 대규모 군사작전을 통해 군대를 훈련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
중국 군사전문가 쑹중핑은 "이번훈련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대만 주변의 군사훈련을 강화하고 정상화하는 것"이라면서 "군사훈련은 대만의 분리주의자들을 저지할 뿐 아니라 훈련을 실제 군사행동으로 바꿀 수 있는 능력을 얻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