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목포시, 집중호우로 발생된 해양쓰레기 처리 연일 ‘안간 힘’

공유
0

목포시, 집중호우로 발생된 해양쓰레기 처리 연일 ‘안간 힘’

전남도와 협의해 쓰레기 처리비용 10억 여원 환경부에 지원 요청키로
김종식 시장 “민간단체 및 유관기관과 협력, 미항 목포 본모습 되찾을 터”

center
전남 목포시가 집중호우로 영산강 하구와 목포 해안가를 뒤덮은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해 지난 9일부터 공무원을 필두로 민간단체 및 유관기관과 협조해 대대적인 수거 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전남 목포시=제공
전남 목포시가 집중호우로 영산강 하구와 목포 해안가를 뒤덮은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해 지난 9일부터 공무원을 필두로 민간단체 및 유관기관과 협조해 대대적인 수거 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평화광장에서 목포 내항에 이르기까지 목포 해안가에 분포한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해 목포지방해양수산청, 군부대, 사회단체 등과 협조해 1일 평균 120톤가량을 수거하고 있다.

또 영산강 하구에 쌓인 부유쓰레기는 중장비를 투입하고, 목포해양경찰, 군부대 등의 인력 협조를 받아 1일 평균 100톤가량을 수거하고 있다.

시는 작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중장비를 추가 투입하는 등 이달 말까지 수거 작업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아울러 해양쓰레기로 인한 악취와 해충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방역 활동도 함께 전개 중이다.

차량 및 인력 방역에 총 32명을 투입해 수변공원에서 평화광장, 갓바위 일원 해안가를 집중적인 살충·살균 방역 실시하고 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해양 쓰레기 수거에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있지만 쓰레기량이 워낙 방대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민간단체 및 유관기관과 협력해 하루 빨리 미항 목포의 본모습을 되찾겠다”고 전했다.

한편, 목포시는 전라남도와 협의해 쓰레기 처리에 소요되는 비용 약 10억원을 환경부에 지원 요청할 예정이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