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진옥동 신한은행장, 시중은행장 중 수해 지원 관심도 가장 높아

공유
0

진옥동 신한은행장, 시중은행장 중 수해 지원 관심도 가장 높아

center
신한은행이 수해 피해 복구 지원 관심도에서 가장 많은 정보량을 기록하고 있다. 자료=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호우 피해 복구 지원에 가장 관심도가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중부지방 장마가 시작된 지난 6월 24일부터 8월 11일까지 50일 동안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10개 주요 은행과 CEO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 10개 은행장 가운데 수해 피해 지원 연관 정보량이 가장 많은 곳은 진옥동 신한은행장으로 나타났다. 진 행장의 정보량은 조사기간 중 총 552건으로 1위를 기록했다.
진 행장에 이어 허인 KB국민은행장이 298건, 권광석 우리은행장 228건, 지성규 하나은행장 170건, 손병환 NH농협은행장 32건 순으로 수해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한 활동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지난 6일 강원, 부산, 충청지역의 24개 지역본부를 통해 수해복구 자금 5억 원을 지원하기로 한데 이어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재해 복구사업 지원 및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하나은행과 KB국민은행은 그룹을 통해 최근 각각 10억 원과 5억 원의 기부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 했으며 우리은행은 그룹을 통해 대한적십자사에 기금 1억 원을 전달했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역대 최장기간 장마 지속으로 피해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신속히 자금을 집행할 수 있는 은행장들의 수해 지원 관심도는 피해 조기 수습에 중요할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