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재부 그린 북, "실물경제 불확실성 지속" 평가

공유
0

기재부 그린 북, "실물경제 불확실성 지속" 평가

center


기획재정부는 14일 '최근 경제 동향'(그린 북) 8월호에서 "대외적으로는 금융 시장의 안정적 흐름과 주요국 실물 지표 개선세가 보이지만, 세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주요국 간 갈등이 고조되며 세계 경기 회복 지연 우려가 여전하다"고 밝혔다.

기재부가 매월 발간하는 그린 북은 현재 경기 국면에 관한 정부의 공식 판단을 담고 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퍼진 지난 2월호 그린 북은 "확산 정도와 지속 기간에 따라 한국 경제의 회복 흐름이 제약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3월호에서는 "경제 심리가 위축되고, 실물 경제 불확실성이 확대됐다", 4·5월호에서는 "실물 경제 어려움이 커졌다"고 진단했었다.

6월호에서는 "내수 위축세가 완만해지고 고용 감소폭이 축소되는 등 실물 경제 하방 위험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라고 했었다.

하지만, 7월호에서는 “내수 관련 지표의 개선 흐름이 나타나고 있지만, 실물 경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달에도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불확실성이 높다"는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