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중국 기업, 미국증시 상장폐지 우려에도 뉴욕 IPO 줄이어

공유
0

[글로벌-Biz 24] 중국 기업, 미국증시 상장폐지 우려에도 뉴욕 IPO 줄이어

KE홀딩스에 이어 전기차 샤오펑과 온라인 대출업체 루팍스 등 신청 잇따라

center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정문. 사진=로이터
미국금융당국이 미국의 회계기준을 준수하지 않는 중국기업들에 대해 상장폐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는데도 불구하고 미국증시에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는 중국기업들이 쇄도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1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미국 금융당국의 상장폐지 엄포와 함께 미중간 갈등고조에도 불구하고 중국기업들은 세계 최대 증시에 대한 매력으로 궁극적으로 상장폐지 위험을 관리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금융기술회사들은 미국 IPO에 대한 규제부담이 중국 본토 또는 홍콩보다 가볍다고 받아들인다는 것이다.

세계적인 법률회사 메이어 브라운(Mayer Brown)의 홍콩파트너인 제이슨 브라운(Jason Brown)은 “당분간 미국시장이 영향력이 있다는 견해가 IPO 상장시장으로서 강력한 선택지로 생각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리피니티브의 데이터에 따르면 지금까지 중국기업은 미국증시에서의 IPO로 52억3000만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24억6000만 달러)보다 두배 이상에 달하는 규모다.

중국의 대형기술주 텐센트와 일본의 소프트뱅크가 후원한 부동산관리회사 KE홀딩스는 올해 미국에서 상장해 21억2000만 달러를 조달했다.

'베이커쟈오팡(贝壳找房)'으로 더 알려진 KE홀딩스는 미국회계기준에 준거하지 않는 중국기업은 2021년말에 상장폐지될 것이라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재무장관의 발표가 있은 지 3일만인 지난 13일 상장됐다.

KE홀딩스의 스탠리 펭(Stanley Peng)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2년간 상장을 준비해왔으며 상장폐지의 리스크는 최소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KE홀딩스에 이어 전기자동차업체 샤오펑(小鹏汽车, Xpeng)이 미국증시에 IPO를 신청했다. 중국의 온라인 P2P대출서비스 기업인 루팍스(Lufax)는 미국증권거래소에 IPO 신청서를 비밀리에 제출했다고 소식통이 로이터통신에 전했다.

2주일 전에 KE홀딩스와 중국 전기차업체 리오토(Li Auto)의 11억 달러의 IPO를 인수한 홍콩 자산운용회사는 미중간 긴장이 미국 IPO에 지장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펀드매니저는 “유일한 걱정거리는 미국 연금기금이 중국의 IPO에의 투자를 금지했을 때 또는 중국과 미국이 무역분쟁을 벌일 때”라고 언급했다.

IPO 대상을 리스트하는 한 금융고문은 “미국내 감사규정이 아직 시행되지 않고 있고 미국에서 공동감사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일부 중국기업들은 미국의 IPO리스트에서 배제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