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커들로 미 NEC위원장 "미 경기 V자 회복…8월 한자릿수 실업"

공유
0

[글로벌-Biz 24] 커들로 미 NEC위원장 "미 경기 V자 회복…8월 한자릿수 실업"

center
래리 커들로 백악관 NEC위원장은 현재의 여러 경제 동향을 고려해 볼 때 경제가 V자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3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촉발된 경기침체에서 벗어나 이르면 이달 중 미국의 실업률이 한 자릿수 수준으로 떨어지고 3분기 성장률은 20%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미주협의회 주최로 열린 콘퍼런스에 온라인으로 출연, "경제가 회복되고 있다. 특히 현재로서는 V자형 회복세로 보이며, 최근 동향들은 한 달 전보다 훨씬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의 낙관적인 전망은 코로나19의 2차 파동 이후 경제 반등이 둔화되고 있으며 바이러스를 통제하기 전에는 미국 경제가 완전히 회복될 수 없다고 말한 몇몇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관계자들의 발언과 전혀 다른 견해다.

지난주 실업급여를 받으려는 미국인의 수는 3월 중순 이후 처음으로 10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그러나 경제학자들은 그 이유가 주 600달러의 보조금이 만료되면서 일어난 현상일 뿐이라고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노동시장이 회복되고 있다는 대표적인 신호로 실업급여 신청의 하락을 꼽았다. 또 다른 경기부양이 필요하냐는 질문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한 조치가 다소의 부양 기능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조치들은 주당 최대 400달러로 감소된 수준에서 강화된 실업급여를 연장하고 학자금 대출 이자 및 상환 유예조치를 지속시키는 것이다. 그러나 몇몇 경제학자들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중소기업에 도움을 주고 가계에는 더 많은 직접 지불을 제공하려는 초당적인 노력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지만 민주당과의 협상은 교착 상태라고 언급했다.

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미주협의회 주최로 열린 콘퍼런스에 온라인으로 출연, "경제가 회복되고 있다. 특히 현재로서는 V자형 회복세로 보이며, 최근 동향들은 한 달 전보다 훨씬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의 낙관적인 전망은 코로나19의 2차 파동 이후 경제 반등이 둔화되고 있으며 바이러스를 통제하기 전에는 미국 경제가 완전히 회복될 수 없다고 말한 몇몇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관계자들의 발언과 전혀 다른 견해다.

지난주 실업급여를 받으려는 미국인의 수는 3월 중순 이후 처음으로 10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그러나 경제학자들은 그 이유가 주 600달러의 보조금이 만료되면서 일어난 현상일 뿐이라고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노동시장이 회복되고 있다는 대표적인 신호로 실업급여 신청의 하락을 꼽았다. 또 다른 경기부양이 필요하냐는 질문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한 조치가 다소의 부양 기능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조치들은 주당 최대 400달러로 감소된 수준에서 강화된 실업급여를 연장하고 학자금 대출 이자 및 상환 유예조치를 지속시키는 것이다. 그러나 몇몇 경제학자들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중소기업에 도움을 주고 가계에는 더 많은 직접 지불을 제공하려는 초당적인 노력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지만 민주당과의 협상은 교착 상태라고 언급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