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의료기기 만드는 車부품사 만도, 왜?

공유
3

의료기기 만드는 車부품사 만도, 왜?

코골이 환자용 호흡 돕는 양압기 개발 추진
핵심 부품인 모터, 만도가 年2000만 개 생산

center
원창묵 원주시장(왼쪽 세 번째)과 조성현 수석부사장(네 번째)이 13일 원주시청에서 ‘K-방역·진단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만도
한라그룹 산하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가 의료기기 개발에 뛰어들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자동차 부품과 의료기기 사이엔 어떤 연관이 있기에 만도가 나섰을까.

만도는 13일 강원 원주시청에서 원주시, 의료업계 등과 ‘K-방역·진단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원창묵 원주시장과 조성현 만도 수석부사장, 최인환 필로시스헬스케어 대표이사, 나학록 씨유메디칼시스템 대표이사, 이강현 연세대 원주의대학장, 백종수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원장이 참석해 뜻을 모았다.

만도가 개발을 추진하는 의료기기는 개인용 양압기(CPAP)다. 개인용 양압기는 일명 ‘코골이’ 증상을 겪는 수면무호흡 환자 호흡을 돕는다.
양압기 제조 기술은 실내와 외부 공기 압력을 제어해 바이러스가 내부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데 활용할 수도 있다. 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해 각종 전염병 예방에 사용되는 음압병실에 양압기 기술이 적용된다. 실제 일부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양압기를 사용 중이다.

자동차 부품업체인 만도와 의료기기인 양압기 사이에는 ‘모터’라는 공통점이 있다. 양압기 핵심 기술은 모터와 모터를 제어하는 기술이다. 만도는 모터 설계와 제어 기술로 국내 자동차 부품 업체 중 가장 앞서 있다.

만도는 개인용 양압기와 건물용 양압기를 차례로 개발해 ‘K-방역’에 힘을 보탠다는 각오다. 조성현 수석부사장은 “한국은 여전히 의료기기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한다”라며 “코로나19 같은 팬데믹(대유행)에 대응하려면 자주적 의료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만도는 자동차에 탑재되는 첨단 안전 제어 기술과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설계 기술을 활용해 방역 시설과 주거지 등 건축물에 양압기를 설치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한라그룹 계열 건설사 (주)한라와 협업한다. 만도는 버스·열차 등 대중교통과 승용차, 상용차 등 각종 차량에도 응용할 수 있는 ‘스마트 양압기’ 개발을 구상 중이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