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니퍼 네트웍스, AI 기반 엔터프라이즈 통해 기업 비즈니스 변화 주도

공유
0

주니퍼 네트웍스, AI 기반 엔터프라이즈 통해 기업 비즈니스 변화 주도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수준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견인할 것

center
한국주니퍼네트웍스 김현준 시스템 엔지니어 기술 부문 이사가 기자간담회에서 세션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주니퍼네트웍스(지사장 채기병)는 향후 10년을 위한 AI 기반 엔터프라이즈를 소개했다. 주니퍼는 AI 기반 WAN, Wi-Fi 6 액세스 포인트 포트폴리오 확대, 마비스(Marvis) 대화형 인터페이스 등 기능 업그레이드를 통해 향후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간담회에는 수제이 하젤라(Sujai Hajela) 주니퍼 네트웍스 SVP 겸 전 미스트 CEO가 비디오 발표를 통해 기업 비즈니스를 변화시킬 '향후 10년을 위한 네트워크'에 대해 밝혔다.

그는 AI가 어떻게 네트워크 혁신을 지원하는지 ▲비즈니스 크리티컬 서비스 보장(Assurance of Business-Critical services) ▲지속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끊김 없는 연결 제공, 인사이트(Insight) ▲트러블 슈팅 이슈 제기 90% 이상 절감, 자동화(Automation) ▲자동화된 구성과 프로그래밍을 통해 오류 최소화, 관련성(Relevance) ▲다양한 위치 기반 서비스를 통해 디지털 교류 방식의 근본적 혁신 등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주니퍼의 AI 기반 엔터프라이즈에는 최종 사용자 경험, 자동화, 현대적인 클라우드 스택, AI 기반 등 4가지 핵심 원칙이 있다. 양질의 최종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AI 기반 엔터프라이즈가 무선, 유선, WAN 전반으로 확장돼야 한다는 것이다.

수제이 하젤라 (Sujai Hajela) 주니퍼 네트웍스 SVP는 "미스트는 무선 사용자의 경험 향상에 중점을 둔 회사로 출발했지만, 생각해 보면 사용자 세션은 Wi-Fi 네트워크에서 유선 스위칭 네트워크로, 다음에는 WAN 네트워크, 그리고 클라우드 서비스로 이동한다"며 "Wi-Fi에만 초점을 맞추면 진정한 의미의 네트워크를 완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젤라 SVP는 "주니퍼와 미스트가 합병된 후 AI 기반 엔터프라이즈를 만들면서 먼저 진행한 부문이 바로 유선 네트워크 보장이며, 여기에 보안이 추가됐다"며 "이제 4단계에 WAN을 더함으로써 클라이언트에서 클라우드까지 사용자 경험에 대한 엔드-투-엔드 가시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주니퍼는 AI 기반 엔터프라이즈의 핵심을 ▲AI 기반 WAN ▲Wi-Fi 6 액세스 포인트 포트폴리오 확대 ▲마비스 대화형 인터페이스라고 설명했다.

우선 AI 기반 WAN 가시성은 사용자 경험이 비정상적 패턴으로 흘러갔던 실제 고객 경험을 통해 개발됐다. 당시 Wi-Fi, 유선, DNS, DHCP 등에선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정상 인증된 대형 패킷이 라우터로 전송돼 돌아오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했음을 발견했다. 이를 위해 주니퍼는 엔드-투-엔드 가시성 확보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AI 기반 WAN 기능을 추가했다.

마비스 대화형 인터페이스는 사용자가 실제 사람과 대화하듯 소통할 수 있도록 구현된다. 마비스는 질문에 대한 답을 시각화하고, 심층적 대화를 이어나가기 위해 3차원 대화형 방식을 택했다. 만약 마비스가 답변할 수 없는 경우엔 기술 담당자가 문제를 해결하며, 문제가 해결된 후엔 데이터 사이언스 팀이 해당 솔루션을 모델링해 마비스에 학습시키고 데이터를 축적한다.

Wi-Fi 6를 지원하는 미스트 AP는 실내와 실외, 기숙사, 병원, 대형 물류 창고 등 다양한 구축 형태를 만족시킨다. 이같은 풀 스펙트럼은 주니퍼 AI 기반 엔터프라이즈로 구현된다.

수제이 SVP는 "주니퍼 AI 기반 엔터프라이즈는 지금 이 순간에도 실제로 작동되고 있으며, 최종 사용자 경험에 중점을 맞춰 AI 기반 지원과 현대적인 클라우드 스택을 통해 클라이언트에서 클라우드까지 커넥티드 시큐리티를 확장해 안전한 연결을 보장해 준다"며 "주니퍼의 AI 기반 WAN, Wi-Fi 6 액세스 포인트 포트폴리오 확대, 마비스 대화형 인터페이스는 고객의 AI 기반 엔터프라이즈 여정을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