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통합당 "노영민·김외숙 유임… 갑갑한 '고구마' 인사"

공유
0

통합당 "노영민·김외숙 유임… 갑갑한 '고구마' 인사"

center
노영민 비서실장


미래통합당은 13일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외숙 인사수석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유임 결정을 두고 "아무 설명 없는 오늘 유임 결정도 고구마 먹은 듯 갑갑한 인사"라고 비판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이 노 비서실장과 김 인사수석을 재신임하셨다. 이제 무주택자가 된 노 실장을 내보내기는 너무 야속하다는 생각을 하셨을 것이다. 그럼 수석 총사퇴의 변이었던 '종합적인 책임'은 대통령께서 지신다는 거냐"고 꼬집었다.

배 대변인은 "2주택자인 김외숙 수석은 집 한 채를 팔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한다. 다시 알려드리지만, 싸게 급매로 내놓으면 금방 팔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집'과 '직'이 거래되는 듯한 현실에 국민들은 냉소하고 있다"며 "청와대는 OECD 전망 올해 성장률 1위에 흥분되어, 실패한 부동산 정책도 소득주도성장 정책도 바로잡을 생각이 없어 보인다. 청와대 경제팀, 내각 경제팀도 고집스레 유임시킬 듯하다"고 성토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