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마트, 코로나 악재에도 실적 선방 '기대되는 3분기'

공유
0

이마트, 코로나 악재에도 실적 선방 '기대되는 3분기'

2분기 매출 5조 1880억으로 전년동기보다 13.2% 증가
재난지원금 제한 탓 영업손실은 474억으로 175억 늘어
SSG닷컴, 에브리데이, 신세계TV쇼핑 등 자회사 호실적


center
이마트가 올해 2분기 매출 5조 1880억 원으로 지난해 2분기 대비 13.2% 성장한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은 5월 개편된 이마트타운 월계점의 '더 타운 몰'. 사진=손민지 기자

이마트가 코로나19가 초래한 여러 악재 속에도 2분기에 선방하며 3분기 이후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마트는 2분기 매출 5조 1880억 원(지난해 2분기 대비 13.2% 증가)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영업손실은 474억 원으로 지난해 2분기 대비 적자 폭은 175억 원 늘었다. 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으로 5월 할인점의 매출이 부진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마곡 부지를 처분한 결과로 생긴 이익과 이자 비용 절감에 힘입어 세전 이익은 지난해 2분기 대비 5585억 원 늘어난 5204억 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당기 순이익은 지난해 2분기보다 3411억 원 증가한 3145억 원으로 집계됐다.

앞으로 주목할 것은 이마트의 할인점 실적이 꾸준히 회복되고 있다는 점이다. 할인점 매출 감소율은 2019년 3.4%에서 올해 1분기 2.4%로 완화됐고, 이번 2분기에는 -1.2%로 개선됐다. 이는 그로서리 강화, 고객 중심 매장 확대 등 기존 점포 개편으로 경쟁력을 강화하는 전략이 효력을 발휘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이마트타운 월계점의 경우, 지난 5월 새로 단장한 후의 한 달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0% 이상 신장했다.
트레이더스도 외형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레이더스는 지난해 2분기 대비 매출 상승률 18.6%를 기록하며 1분기에 이어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갔다. 영업이익 역시 지난해 2분기 대비 8억 원(5.5%) 늘며 증가세를 보였다. 하반기 안성점 오픈을 시작으로 오는 2023년까지 7개 점이 추가 개점하면 성장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점의 수익성도 큰 폭으로 개선됐다. 2019년 2분기 192억 원의 손해를 본 전문점은 올 2분기 69억 원의 적자를 기록하며 손실액을 123억 원 줄였다. 노브랜드는 지난 분기 25억 원의 첫 흑자를 낸 데 이어 이번 분기에도 55억 원의 수익을 달성했다.

SSG닷컴, 이마트에브리데이, 신세계TV쇼핑 등 이마트의 자회사들도 1분기에 이어 호실적을 내고 있다.

SSG닷컴의 2분기 매출은 9317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성장했다. 이는 온라인 시장 전체 2분기 성장률인 15%를 웃도는 수치다. 영업이익 측면으로는 137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으나, 손해액이 1분기에 비해 60억 원 감소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결과로 볼 수 있다.

같은 기간 이마트에브리데이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17억 원 오른 62억 원으로 나타났다. 신세계TV쇼핑은 영업이익 59억 원으로 세 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1분기 40억 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던 신세계푸드는 급식 부문의 수익성 개선으로 2분기 흑자 전환(영업이익 24억 원)에 성공했다. 반면 신세계프라퍼티의 수익은 지난해 2분기 대비 85억 원 감소했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영업 환경이 계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상승해 기쁘다. 3분기 이후로는 ▲그로서리 차별화 ▲비식품 부문 효율화 ▲고객 중심 매장 확대 등 전략을 기반으로 본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