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증권사 IPO흥행, 풋백옵션효과 ‘톡톡’

공유
0

증권사 IPO흥행, 풋백옵션효과 ‘톡톡’

셀레믹스, 와이팜 등 일반청약에 뭉칫돈 몰려
투자자 위험부담 덜고, 공모가 매력

center
증권사가 기업공개시장에서 풋백옵션효과로 일반청약흥행에 성공하고 있다.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증권사가 기업공개(IPO)에서 풋백옵션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풋백옵션으로 공모가 하락위험을 일정부분 제어하며 투자자들이 청약에 몰리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유전자 분석전문기업인 셀레믹스는 10일부터 11일까지 일반 청약 경쟁률이 1176.62대1로 집계됐다. 청약증거금이 약 3조1000억 원이 몰리며 흥행에 성공했다. 공모가는 2 만 원이다. 대표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앞서 5세대 이동통신(5G) 부품업체인 와이팜도 흥행에 성공했다. 지난달 21일, 2일 일반청약 경쟁률이 712대1로 집계됐다. 청약증거금은 약 5조8100억 원이 몰리며 흥행에 성공했다. 공모가는 1만1000원이다. 대표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이들 IPO 흥행기업의 공통점은 대표주관사가 풋백옵션을 부여했다는 것이다. 풋백옵션은 공모주 투자자 일정한 가격에 되팔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계약을 뜻한다. 현행 테슬라요건, 성장성요건 특례상장에 주관사가 공모가의 90% 가격에 주식을 되사는 풋백옵션을 두고 있다.
특례상장은 주관사인 증권사가 일정수준의 시장평가를 받거나 성장성이 있다고 판단한 기업에 한해 상장심사요건을 완화해주는 제도다. 상장 후 풋백옵션 기간은 테슬라요건 3개월, 성장성요건이 6개월이다.

풋백옵션은 양날의 검이다. 공모가 하락위험의 상당부분을 증권사가 떠안으며 투자자의 공모주투자위험이 낮아지며 청약에 몰리게 하는 효과가 있다.

상장 이후 공모가 아래로 밑돌지 않으면 증권사도 손해는 아니다. 여타 IPO 대비 수수료를 비싸게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대신증권은 셀레믹스의 IPO인수수수료로 4%, 성과보수로 1%로 총5%의 수수료를 챙겼다.

시장에서 IPO기업의 옥석가리기가 풋백옵션부여 IPO의 승패가 갈린다고 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풋백옵션부담을 지닌 특례상장은 실적이 아니라 기술력이나 성장성으로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을 평가한다”며 “기술력과 성장성을 파악하는 기업실사능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주관사는 풋백옵션부담 때문에 보통 공모가를 크게 부풀리지 않는다"며 "공모가가 저평가되고, 위험도 대부분 증권사가 진다는 점에서 풋백옵션이 부여된 공모주의 투자는 여러모로 투자자에게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