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의협, "의대 증원 반대" 예정대로 14일 집단휴진 강행

공유
0

의협, "의대 증원 반대" 예정대로 14일 집단휴진 강행

진료차질 우려… 응급실 등 필수인력은 배제

center
대한의사협회가 14일 예정대로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에 반대하며 집단휴진을 강행키로 해 진료 공백이 우려된다.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원들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등을 촉구하는 침묵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대한의사협회가 14일 예정대로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에 반대하며 집단휴진을 강행키로 해 진료 공백이 우려된다.

13일 의협 등에 따르면 의협은 14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대로에서 '4대 악(惡) 의료 정책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총파업 궐기대회'를 연다.

앞서 의협은 지난 1일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한방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 등을 '4대 악 의료 정책'으로 꼽고 정부에 12일 낮 12시까지 개선 조치를 요구했다. 별다른 조치가 없을 경우 14일 총파업을 단행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의료계에 따르면 집단휴진에는 대학병원에서 수련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와 동네의원을 운영하는 개원의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의협은 이번 집단휴진에는 전공의들의 선배 의사인 전임의들도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임의는 전공의를 마치고 전문의 자격을 취득한 후 병원에 남아 세부 전공을 수련하는 의사로, 펠로 또는 임상강사로 불린다. 지난 7일 집단휴진을 벌인 전공의들의 업무를 대체해 진료 공백을 메웠다.

전공의들을 대신해 업무를 맡았던 전임의들마저 파업에 참여할 경우 당장 상급종합병원에서의 진료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전공의 6100명(인턴 1560명 포함)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 결과 94.8%가 집단휴진에 참여하겠다고 했고, 이른바 '펠로'로 불리는 전임의인 임상강사들도 설문조사에서 869명 중 84.5%인 734명이 동참하겠다고 응답했다.

의협은 다만 응급실과 분만실, 투석실, 입원환자 및 중환자 담당의 등 필수 의료 인력은 이번 집단 휴진에 동참하지 않기로 해 응급 환자 등의 진료 공백은 최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대한병원협회 등에 진료 시간 연장 등을 요청하는 등 진료 공백 최소화에 나선다.

복지부는 지난 7일 전공의 집단 휴진 때와 마찬가지로 휴진 당일 의료기관 휴진 상황 등을 파악할 비상 진료 대책 상황실을 가동한다.

이에 앞서 지방자치단체에는 의료기관에 휴진 계획을 신고토록 하고 지역 내 휴진 의료기관 비율이 일정 수준을 넘으면 업무 개시 명령 등을 내릴 수 있도록 지침을 보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