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최초 케이팝 아레나, 고양시에 들어선다...경기도-CJ 협약 체결

공유
0

국내 최초 케이팝 아레나, 고양시에 들어선다...경기도-CJ 협약 체결

center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조감도. 사진=경기도청
국내 최초 케이팝(K-POP) 아레나(대형 실내 공연장)가 경기도 고양시에 들어선다.

11일 경기도와 업계에 따르면, 오는 2024년까지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K-컬처밸리(CJ라이브시티)에 2만여석 규모의 아레나와 최첨단 기술이 접목된 놀이시설 등 한류 콘텐츠로 구성된 콘텐츠파크가 조성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천수 CJ라이브시티 대표는 이날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K-컬처밸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 체결식에는 이 지사와 김 대표를 비롯해 박근희 CJ그룹 부회장, 이재준 고양시장, 이헌욱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K-컬처밸리는 축구장 46개에 맞먹는 30만 2265㎡ 규모로 조성되며 아레나, 테마파크, 상업시설, 호텔 등이 들어선다. CJ는 이 사업에 약 2조 원의 사업비를 투자할 계획이다.

원형 공연장인 아레나는 세계 최고 수준의 라이브 공연이 가능하도록 최신 IT 기술을 접목해 설계할 방침이다.

경기도와 CJ는 이 사업이 완공되면 연간 2000만 명의 방문객이 관람하게 되고, 향후 10년 간 경기도에 17조 원 규모의 생산유발효과와 24만 명의 취업유발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와 CJ라이브시티는 K-컬처밸리를 우리나라 문화콘텐츠 산업의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사업계획 변경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K-컬처밸리는 지난 2016년 CJ E&M 컨소시엄과 기본협약 체결 후, 호텔부지 내 소규모 공연장 공사진행 중 사실상 중단 상태였다.

이후 지난해 4월 제출된 3차 사업계획에 대해 경기도는 CJ와 1년여 협의 끝에 지난달 최종 타협점을 찾으면서 본격적인 사업추진의 동력을 마련했다.

CJ라이브시티는 고양시의 건축 인허가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아레나 착공에 나설 계획이며, 상업시설과 놀이시설 등도 순차적으로 건립해 오는 2024년 준공할 계획이다.

CJ라이브시티는 미국의 글로벌 스포츠엔터테인먼트 기업인 AEG와 파트너십을 구축해 이 아레나를 건립한다는 방침이다.

AEG는 방탄소년단(BTS)의 공연장소로 알려진 영국 런던 오투(O2) 아레나를 포함해, 전 세계 300여개 아레나와 컨벤션 센터 등을 운영하는 기업이다.

AEG는 국내외 아티스트의 연 170회 이상 공연을 목표로 CJ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미래산업의 핵심은 콘텐츠이고 CJ는 콘텐츠산업을 대표하는 그룹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CJ라이브시티를 통해 고양시 산업의 중심적 역할과 대한민국 문화를 전세계에 알리는 선도주자 역할을 해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근희 부회장은 "CJ가 지난 25년간 K-콘텐츠 분야에서 쌓아온 핵심역량을 하나의 오프라인 공간에 집약해 재창조하는 사업으로서, 한류의 전진기지이자 전 세계인이 행복을 느끼는 문화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