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 50대 브랜드 가치 153조 원, 6년간 31.6% 상승

공유
0

한국 50대 브랜드 가치 153조 원, 6년간 31.6% 상승

삼성전자·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네이버 브랜드 96조 8천억 원, 63% 차지

center
2020년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 Game Changer
인터브랜드가 제8회 'Best Korea Brands 2020(이하 2020년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50대 브랜드 및 10대 Game Changer(이하 게임 체인저) 브랜드를 발표했다.

인터브랜드는 오늘날 시장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 이러한 시대에 브랜드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소비자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대담한 도전(Iconic Moves)'이 필요하다고 정의했다.

각각의 브랜드는 ▲명확한 포부 수립 ▲세분화된 고객 니즈의 본질적 탐색 ▲가치 창출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 ▲시선을 사로잡는 5초 콘텐츠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는 기민함을 대담한 도전을 이루기 위한 5가지 시사점으로 제시했다.

2020년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에 따르면, 한국을 대표하는 50대 브랜드 가치 총액은 153조 원으로 2014년 116조 원 대비 31.6% 상승한 수치를 기록했다. 대한민국 50대 브랜드의 가치는 매년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지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0.7% 소폭 성장하는 데 그쳤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보다 2% 성장한 67조 7903억 원의 브랜드가치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고, 그 뒤를 이어 현대자동차(2위)가 4.6% 성장한 15조 7093억 원, 기아자동차(3위)가 -7.2% 역성장한 7조 1315억 원, 네이버(4위)가 11.9%로 대폭 성장한 6조 1694억 원을 기록했다. 이들 최상위 4대 브랜드 가치는 96조 8006억 원으로 50대 브랜드 전체 가치의 63%를 차지했다.

특별히 2020년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에는 기존의 50대 브랜드 발표 이외에 10대 '게임 체인저' 부문이 신설됐다.

올해 신설된 ‘게임 체인저’부문은 대기업 위주의 50대 브랜드 이외에, 비상장 브랜드이지만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처음으로 시도되는 서비스를 과감히 도입해 시장에 혁신적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브랜드를 선정했다.

디지털 전환이 이루어지고 있는 각 분야에서 소비자 인식 상위 10개 브랜드가 선정됐으며, 인터브랜드의 브랜드 가치 평가 방법론을 기반으로 쿠팡(종합커머스), 배달의 민족(배달O2O), 토스(테크핀), 마켓컬리(푸드커머스), 야놀자(놀이/숙박플랫폼), 무신사(패션커머스), 직방(부동산 플랫폼), 쏘카(차량공유), 리디북스(e북/구독), 와디즈(크라우드펀딩)가 2020년 첫 게임 체인저 브랜드로 이름을 올렸다.

문지훈 인터브랜드 한국법인 대표는 "불안정해 보이는 이 시대에, 대한민국의 브랜드들은 그 누구보다도 시장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고객들과 소통하며 꾸준히 가치를 성장시켜 나가고 있다"며 "특히 게임 체인저 브랜드들은 명확한 방향성으로 강력하게 시장의 변화를 주도하는 브랜드로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부문"이라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