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CMO 30% 점유"…삼바, 송도에 단일공장 세계 최대 '제4공장' 설립 추진

공유
0

"글로벌 CMO 30% 점유"…삼바, 송도에 단일공장 세계 최대 '제4공장' 설립 추진

4공장 가동 시 총 62만ℓ 생산 능력 확보…글로벌 경쟁력 높여 1위 자리 굳건히 할 듯

center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11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4공장 증설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1일 인천 송도에 단일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제4공장 설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9월이나 10월께 기공식을 열고 2022년 말부터 부분 생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4공장은 총 연면적은 약 23만 8000㎡(약 7만 2000평)로 25만 6000ℓ의 생산 규모를 갖추게 된다. 4공장 설립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기존 단일공장 세계 최대 규모였던 제3공장(18만ℓ)의 기록을 다시 한 번 경신하게 된다.

4공장은 세포주 개발부터 공정 개발, 임상시험용 물질 생산, 상업 생산을 위한 완제품 생산 등을 할 수 있는 공장이다. 1조 7400억 원에 달하는 투자금이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공장 가동으로 전 세계 CMO 기업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게 된다. 2012년 3만ℓ 규모의 제1공장을 시작으로 2015년 제2공장(15만 4000ℓ), 2017년 3공장과 함께 4개 공장 62만ℓ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한 단계 강화할 방침이다. 올 상반기 총 7곳과 1조 7647억 원의 위탁생산 계약을 맺으며 굳건히 한 글로벌 1위 자리를 유지하는 동시에 장기 성장동력을 확보, 글로벌 무대에서 입지를 더 넓힐 수 있다.

여기에 4공장 건설로 대규모 고용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공장 설립에 맞춰 임직원 1800여 명을 추가 채용하고 별도 건설인력 6400여 명을 고용할 방침이다. 이로 인한 생산유발 효과는 약 5조 6000억 원, 고용 창출 효과는 약 2만 7000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급성장하는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글로벌 제약사의 CMO, CDO(위탁개발) 비중이 늘어나는 추세를 고려해 4공장을 증설하기로 했다"면서 "4공장이 가동되면 글로벌 CMO 시장의 약 30% 점유를 점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