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스포츠 24] 맨유, 연장혈투 끝 코펜하겐에 1-0 신승 유로파리그 4강행 티켓 따냈다

공유
0

[글로벌-스포츠 24] 맨유, 연장혈투 끝 코펜하겐에 1-0 신승 유로파리그 4강행 티켓 따냈다

center
페널티킥 한방으로 유로파리그(EL) 4강행을 확정한 후 기뻐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천신만고 끝에 유로파리그(EL) 4강에 진출했다. 맨유는 11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쾰른의 라인 에네르기 슈타디온에서 열린 코펜하겐과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1-0 신승을 거뒀다. 올해 대회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8강전 이후는 모두 단판 승부로 펼쳐진다.

이날 맨유는 4-1-4-1 전형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앙토니 마르시알이 섰고 양 측면에 마커스 래쉬포드와 메이슨 그린우드가 자리했다. 중원은 브루노 페르난데스, 폴 포그바, 프레드가 구축했고 수비라인은 브랜든 윌리엄스, 해리 매과이어, 에릭 바이, 아론 완-비사카가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세르히오 로메로가 꼈다. 코펜하겐은 4-3-3 전형으로 이에 맞섰다. 윈드, 팔크, 다라미가 공격진을 구축했고 제카, 스타게, 펩 비엘이 허리에 위치했다. 수비진은 보일레센, 비엘란트, 넬손, 바렐라가 구성했다. 골문은 요한손이 지켰다.

경기는 맨유가 주도권을 잡았지만 코펜하겐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16분 코펜하겐이 혼전 상황 속에서 연속해서 슈팅을 시도했다. 맨유는 육탄 방어를 통해 위기를 넘겼다. 이어 맨유도 기회를 잡았다. 전반 20분 페르난데스가 헤더를 시도했지만, 골대를 때렸다. 전반 막판 맨유가 0의 균형을 깼다. 전반 44분 래쉬포드의 헤더 패스를 받은 그린우드가 질주 후 코펜하겐의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유나이티드는 후반 26분에 2장의 교체 카드를 던진다. 수비수 에릭 바이 대신 수비수 빅토르 린델로프를, 프레드 대신 미드필더 네마냐 마티치를 넣었다. 하지만 골은 쉽게 터지지 않았다. 후반 11분 그린우드의 슈팅을 골키퍼가 막아내자 리바운드 된 볼을 래쉬포드가 마무리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6분 뒤에는 페르난데스의 중거리 슈팅이 다시 골대를 강타했다.

답답한 흐름은 이어졌다. 맨유는 계속해서 코펜하겐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결실을 보지 못했다. 후반 막판 마르시알이 화려한 드리블로 수비 3명을 벗겨냈지만, 슈팅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결국 90분 만에 승부가 나지 않으면서 시합은 연장전에 돌입하게 됐다.

맨유는 연장전부터 그린우드를 빼고 MF 후안 마타를 투입했다. 그러자 연장 전반 5분에 균형이 깨진다. 맨유의 세세한 패스 돌리기 과정에서 마르시알이 페널티 에리어 내에서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를 페르난데스가 성공시키며 대망의 선취골을 뽑아냈다. 리드를 잡은 맨유는 추가 골을 노렸다. 연장 전반 막판 페르난데스와 후안 마타가 연속해서 슈팅을 때렸지만 모두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빅토르 린델로프의 슈팅마저 골대를 때렸다.결국 경기는 그대로 끝나면서 맨유가 1-0으로 승리하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