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JP모건 "중소형주, 상승 잠재력 커"

공유
1

[뉴욕증시] JP모건 "중소형주, 상승 잠재력 커"

center
JP모건은 중소형주가 상승할 잠재력이 크다고 분석했다. 사진=로이터
JP모건의 글로벌 중소기업 주식 전략 책임자 에두아르도 레쿠바리가 중소형주 투자를 강력히 권고했다.

레쿠바리는 10일(현지시간) CNBC와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중소형주 투자로 30% 넘는 수익을 거뒀다면서 "이렇게 쉬운 돈벌이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산운용사를 통한 능동적 투자 규모의 80% 수준까지 간접 투자상품 규모가 커졌지만 간접투자상품은 지수에 투자하기 때문에 펀더멘털에 관계없이 투자를 하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레쿠바리는 이 때문에 펀더멘털과 밸류에이션 간에 상당한 간극이 있다면서 막대한 수익을 거둔 배경이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능동적 투자자들은 분석을 활용하고 시장 수익률을 웃도는 실적을 내기 위해 특정 종목에 투자하지만 수동적 간접투자자들은 그저 지수만을 좇아 투자할 뿐이다.

주요 주식시장 지수들이 3월 주식시장 붕괴 이전 수준에 비해 10% 정도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업종별로 회복세는 고르지 않아 능동적으로 투자할 경우 차익을 거두기가 더 쉬운 환경이 만들어졌다.

레쿠바리는 이 때문에 지금은 관심에서 멀어졌던 중소형주에 투자를 늘릴 때라고 권고했다.

JP모건 중소형주 팀은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에 비해 주가가 30% 이상 급락한 종목들을 골라 투자해왔다. 그러나 무턱대고 투자하는 것은 아니고 재무제표가 탄탄하고, 밸류에이션이 바닥에 근접해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구조적인 손상을 입지 않은 산업 분야로 대상을 제한했다.

JP모건은 최근 프랑스 가구업체 메죵 두 몽드, 영국 자동차 딜러 인치케이프 등을 포트폴리오에 추가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