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레바논 내각 총사퇴…베이루트 폭발 참사

공유
0

레바논 내각 총사퇴…베이루트 폭발 참사

center
폭발사고가 일어난 레바논 베이루트의 처참한 현장. AP/뉴시스
레바논 내각이 베이루트 폭발 참사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다.
AP 등에 따르면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10일(현지시간) 대국민 연설에서 "정부의 사퇴를 선언한다"며 국민과 함께 변화를 위해 싸우기 위해 한 발 물러서는 것이라고 밝혔다.
디아브 총리는 "정치인들은 부끄러워해야 한다. 이번 참사를 이끈 건 그들의 부패"라며 "부패의 규모가 나라보다 커서 국가가 파벌에 의해 마비됐다"고 말했다.
앞서 하마드 하산 보건장관은 내각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각이 총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4일 베이루트 폭발 참사 이후 이미 장관 3명이 사임을 표명한 바 있다.
디아브 총리는 이로써 취임 7개월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그는 작년 10월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사퇴한 사드 하라리 전 총리의 뒤를 이어 올해 1월 총리직에 올랐다.
폭발 참사 이후 정부의 부패와 부실한 국가 운영에 항의하는 시위가 다시 번지고 있다.
레바논은 오랜 내전의 후유증과 경제난에 시달렸는데 정부가 폭발 원인으로 추정되는 질산암모늄을 수년간 항만 창고에 방치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국민의 분노를 키웠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