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농협중앙회, 집중호우 피해 지원에 긴급 무이자 5000억 등 조직역량 집중

공유
0

농협중앙회, 집중호우 피해 지원에 긴급 무이자 5000억 등 조직역량 집중

center
10일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왼쪽)이 이번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전남 곡성군 시설 농가를 방문해 피해 농업인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농협중앙회는 계속된 집중호우로 농업부문 피해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조속한 피해복구와 농업인 지원을 위한 무이자자금 5000억 원 이상 투입 등 긴급 추가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이날 7시 기준(농식품부) 농업부문 피해는 농작물 침수 25,905ha, 농지 유실·매몰 652ha, 낙과 73ha 등이 발생했다. 특히 농업인(가족 포함) 인명피해는 사망·실종이 총 25명에 이르는 등 피해가 심각하다.
이에 따라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지난 주 집중호우 피해가 큰 경기, 충청 지역 곳곳을 방문한 데 이어 이날 전남 곡성·구례·담양· 나주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추가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번 추가 지원대책으로는 ▲무이자자금 5000억 원 이상 긴급 편성(당초 1000억 원 계획에서 5000억 원으로 확대) 지원 ▲피해농가당 무이자 대출 1000만 원 지원 ▲임직원 성금 모금 ▲긴급구호키트 5000개 이상 추가 공급 ▲피해복구 인력 1만 명 이상 투입 ▲채소 수급안정 특별대책 추진 ▲방제용 농약 등 영농자재 할인공급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에 조직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농협은 올해 상반기에도 냉해, 우박, 과수화상병 등 각종 재해 지원을 위해 무이자자금을 약 2000억 원 이상 지원했다. 연말까지 농업재해 지원을 위한 무이자자금을 1조 원 수준까지 조성·지원할 계획이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