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J그룹, 스타트업 지원에 역량 '총동원'

공유
0

CJ그룹, 스타트업 지원에 역량 '총동원'

8월 31일까지 '오벤터스' 3기 참가 기업 모집
각 계열사 멘토단, 2개월간 참가 기업 지도
AI, 빅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기술 혁신에 초점

center
CJ그룹이 혁신적인 기술과 사업을 선보일 기업들을 발굴한다. 사진은 오벤터스 3기 모집 포스터. 사진=CJ그룹
CJ그룹이 혁신 기술‧사업 발굴 플랫폼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회사는 차별화된 미래 혁신기술을 확보하고 스타트업의 성장과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이달 31일까지 ‘오벤터스’ 3기 참가 기업을 모집한다.

오벤터스는 CJ그룹이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프로그램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스타트업·연구소를 발굴하는 데 목적이 있다. CJ제일제당을 비롯해 CJ대한통운, CJ ENM, CJ올리브네트웍스, CJ라이브시티, CJ파워캐스트 등 CJ그룹의 계열사는 오벤터스 참가 기업의 기술 개발과 사업화에 도움을 준다.
공모 분야는 ▲푸드테크 ▲물류 ▲엔터테인먼트&미디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Transformation, 전환) ▲그룹 공통 등 총 5개다. CJ그룹은 최대 8곳의 기업을 선발해 팀당 1000만 원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오벤터스 3기에 선정된 기업들은 2개월간 CJ그룹 각 계열사의 실무 전문가와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멘토단의 지도를 받는다. 멘토단은 기업들이 협업 과제에 대한 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이끌고, 우수 기업에 대해서는 투자와 공동 기술 개발의 기회를 부여하는 등 프로그램 종료 후에도 협력 관계를 이어간다.

CJ그룹은 앞서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과 협업해 올 상반기 270곳 업체를 지원했다. 지난해 말에는 235명의 신규 고용 창출과 총 110억 원의 투자유치라는 성과를 거뒀다.

이재훈 CJ그룹 상생혁신팀 팀장은 “스타트업과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AI‧빅데이터 기반의 생활양식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앞으로도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사업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