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협, 제5호 태풍 대응 비상근무체제 가동 "어업인 안전 최우선"

공유
0

수협, 제5호 태풍 대응 비상근무체제 가동 "어업인 안전 최우선"

center
10일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화상으로 대피 중인 정박 어선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
수협중앙회가 제5호 태풍 장미에 대응해 10일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비상근무체제 가동 등재난관리 대응 태세를 강화했다.

수협은 지난 9일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한 직후부터 전국 어선안전국과 회원조합 등이 공동으로 사전 예방활동에 착수하는 등 비상체제를 가동했다.

이후 태풍 북상에 따라 영향권역 해역별로 기상특보 상황에 따라 출어선 대피 지시, 사전 대피 계도 등 어업인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날 수협 어선안전조업본부 상황실에서 근무 태세를 점검한 임준택 회장은 “태풍 소멸시까지 강풍과 집중 호우 등에 대비해 사고예방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하고 비상근무 중인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또 홍진근 대표이사는 제주, 통영, 부산 등 태풍 주요 이동경로에 있는 지역 어선안전국장과 화상회의를 통해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수협은 태풍 상황 종료시까지 비상근무를 유지하고 유사시 신속한 구조와 피해복구를 위해 철저히 대비할 방침이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