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필승코리아 펀드' 1년 만에 수익률 56%

공유
0

문 대통령, '필승코리아 펀드' 1년 만에 수익률 56%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필승코리아 펀드'에 가입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가입한 '필승코리아 펀드'가 출시 1년 만에 50% 넘는 수익률을 기록했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이 펀드의 수익률이 10일 현재 56.12%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펀드는 소재·부품·장비 기업이나 글로벌 경쟁력·성장성을 갖춘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로, 일본의 수출 규제로 국산화가 절실했던 작년 8월 14일 출시됐다.

이날 현재 펀드 설정액은 1230억 원으로, 수익률은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 22.11%의 1.5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5000만 원을 투자했던 문 대통령의 수익금은 약 3000만 원에 육박할 전망이다.

이 펀드는 문 대통령이 판매회사를 직접 방문해서 가입하고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정부·여당 인사도 가입하면서 관심을 받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