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코로나백신 개발 사기 일파만파, NYT 제악바이오 뻥튀기 폭로 관련주 비상

공유
48

[뉴욕증시] 코로나백신 개발 사기 일파만파, NYT 제악바이오 뻥튀기 폭로 관련주 비상

center
미국 뉴욕증시 모습 사진=뉴시스 제휴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이 기대보다 효과가 미진할 것이라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개발 과정과 효과를 뻥튀기 한 제약사에 대한 고발까지 나오면서 코로나 백신 또는 치료제와 관련한 제약 바이오 관련주에 빨간불이 들어오고 있다.

10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한국인 과학자가 이끄는 미국 바이오기업 이노비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전문가들과 투자자들이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신문은 이노비오는 그럴듯한 초기 임상시험 결과 발표 후 주가가 963% 폭등했다고 밝혔다. 또 각계로 부터 지원금을 받았지만 그 와중에 내부자들은 오히려 주식을 팔아치웠다고 폭로했다.

이 신문은 또 2009년 신종플루 사태 이후 말라리아, 지카바이러스는 물론 심지어 '암 백신'까지 연구 중이라고 각각 발표했으나 아직 한 개의 백신도 시장에 내놓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노비오는 코로나19 백신의 신속 개발과 대량 확보를 위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워프스피드' 작전에 자사 백신이 포함됐다고 홍보하기도 했다. 이노비오는 6월 미 국방부로부터 7천100만달러(약 844억원)를 받았다. 이 지원금은 는 전기 펄스를 이용해 유전자 물질을 인체에 주입하는 일종의 주사 장치인 '셀렉트라' 생산을 위한 지원금으로 코로나 백신과는 무관하다.

NYT는 또 최고경영자(CEO)인 조셉 김 박사는 지난 1월 코로나19의 DNA 염기서열이 공개된 직후 백신을 곧 만들어낼 수 있다고 장담해 감염병혁신연합(CEPI)으로부터 900만달러(약 107억원)를 지원받았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제약업계 경영진과의 백악관 회의에 초대받았다고 소개했다. .

이러한 지적이 나오면서 뉴욕증시에서 제약바이오 관련주에도 비상이 걸렸다. WHO가 코로나 백신 과 치료약 이상 반응 부작용 경고등이 나오면서 뉴욕증시에서는 제약 바이오 코로나 관련주들이 요동치고 있다. 노바백스 모더나 화이자 등이 주목받고 있다.한국 증시의 코스피 코스닥에서는 코로나 관련주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메디톡스, 신풍제약, 부광약품, 메디톡스, 일양약품 SK바이오사이언스 동화약품, 종근당바이오, 동구바이오제약, 대한뉴팜, 파멥신, 대웅제약, 그리고 녹십자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다음은 코스피 코스닥 상장된 제약바이오 관련주 명단 = 유바이오로직스 동구바이오제약 대한뉴팜 종근당에스텍파마 한독, 로고스바이오, 테고사이언스 파멥신, 국비엔씨 , 제테마 앱클론 마이크로디지탈 빅텍셀트리온제약 , 한 멕아이씨에스 신풍제약 부광약품 JW생명과학 일양약품 옵티팜 대웅제약 엘앤케이바이오 , 이연제약, 이수앱지스 JW중외제약 일동제약 애니젠 유틸렉스 나이벡 유앤아이 , 카이노스메드 대웅제약 파미셀 메디톡스 녹십자 웰빙 한국유니온제약 오스코텍 , 바이오솔루션 유나이티드제약, 종근당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일약품 동국제약 , 유바이오로직스 동구바이오제약, 루트로닉 유유제약알리코제약, 강스템 바이오 텍인트론바이오 , 경보제약 대원제약 녹십자엠에스 보령제약.

러시아와 중국의 백신 개발에 대해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는 중국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임상 3상에서 요구하는 정밀함을 얻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에서는 칸시노 바이올로직, 시노백, 시노팜 등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사이언스는 임상 3상을 앞둔 칸시노 바이올로직은 3상이 완료되기 전 중국 정부가 군인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 허가를 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안전성이 완전하게 증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백신을 접종한다는 것이다.

국제 사회에서는 중국과 러시아의 백신은 사용하지 않겠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사이언스는 2018년에 있었던 중국의 백신 스캔들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봤다. 중국의 창춘창성 바이오테크놀로지는 2018년 불량 DPT(디프테리아·백일해·파상풍) 백신을 대량으로 판매하다 적발됐다. 불량 DPT 백신을 맞은 영유아들에게서 부작용이 나타나 국제 사회에 큰 충격을 줬다.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의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에서 개발한 백신은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투약받은 국내 중증·위중 환자 가운데 일부가 이상 반응을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미국인 3명 중 1명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무료라고 해도 접종하지 않을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인 갤럽이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2일까지 18세 이상 미국인 7632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백신 무료 접종을 받지 않겠다는 응답이 35%에 달했다. 접종을 받겠다는 응답은 65%에 그쳤다. 이 여론 조사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백신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이 외중에 파우치 소장은 미국 브라운대 온라인 세미나에서 "아직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이 어느 정도일지 알 수 없다"면서 "50%가 될지 60%가 될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 개발 선두권에 있는 모더나의 백신 연구는 올 11월 또는 12월 최종 데이터를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