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코로나 우울 극복 위해 특별여행주간 추진

공유
0

정부, 코로나 우울 극복 위해 특별여행주간 추진

center
정부가 코로나 우울 극복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정부가 코로나 우울(블루) 극복을 위한 심리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9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박능후 1차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 부처, 17개 시·도와 함께 코로나19 환자 발생동향,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심리지원 대책 등을 논의했다. 밝혔다.

박능후 1차장은 집중호우로 많은 피해가 속출하고 있으며, 특히 침수와 산사태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는 방역에 신경쓰기 어려운 틈을 타 코로나19가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며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호우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피해 발생에 신속히 대처할 것을 요청했다.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심리지원 대책에 대해서 논의가 이뤄졌다.

정부는 먼저 대국민 희망메시지 전달을 위한 슬로건 선정과 캠페인을 추진하고, 국민들의 사회적 피로감을 해소하기 위한 특별여행주간(10월), ‘숲으로 캠페인’ 등을 추진한다. 또한 국가트라우마센터 카카오톡챗봇, 국립정신건강센터 앱 등을 통해 올바른 정신건강 정보와 자가진단을 제공해 코로나 우울 예방을 지원한다.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유아·청소년 등 대상으로 ‘스마트폰 바른사용’ 교육과 전문상담을 마련하고, 건강한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건강생활수칙 보급과 ‘혼술·홈술’ 증가로 인한 폐해를 예방하기 위해 절주 관련 온라인 이벤트를 지속 추진한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