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사태 글로벌 기업 대응 전략은?

공유
0

코로나 사태 글로벌 기업 대응 전략은?

center


코트라는 9일 미국, 일본, 독일, 베트남 등 국가에서 활동하는 37개 글로벌 기업의 경영 활동을 분석한 '글로벌 기업의 코로나19 대응 사례와 포스트 코로나 신전략'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가치 소비'와 '윤리적 소비'가 새로운 소비 추세로 떠오르면서 직원 안전관리와 사회적 책임(CSR)은 기업에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미국 월마트의 경우 폭증하는 쇼핑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직원을 상대로 시급 인상과 보너스 제공은 물론 무료 원격 의료서비스까지 지원했다.
노인, 기저 질환자 등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은 소비자를 위한 별도 쇼핑 시간과 의료인력 전용 쇼핑 시간인 '히어로즈 아워스'(Heros Hours)도 운영했다.

일본의 소니, 독일 지멘스, 베트남 빙그룹·비텔, 아랍에미리트 스트라타는 자사 생산설비를 활용, 코로나19 방역용품을 생산하거나 방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CSR 활동을 강화했다.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플랫폼의 시장 지배력이 강해지자 각국 기업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혁신기술을 도입,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는 한편 신성장 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일본 여행업체 JTB는 원격근무 숙박상품과 같은 서비스를 개발, 새로운 관광문화 사례를 창출했고 독일 아우디자동차는 가상현실(VR) 기기를 활용한 디지털 라이브 컨설팅 서비스와 틱톡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한 디지털 마케팅을 선보였다.

싱가포르 은행 디비에스(DBS)는 디지털 실행 전담 조직을 마련하고 AI·클라우드·데이터분석 전문 인력 2000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인도 통신회사인 릴라이언스 지오는 페이스북과 협업, 모바일결제, 소셜미디어, 게임 등 온라인 분야에서 서비스가 가능한 슈퍼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