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드사, 집중호우 피해 고객 대상 금융지원…최대 6개월 청구 유예

공유
0

카드사, 집중호우 피해 고객 대상 금융지원…최대 6개월 청구 유예

center
카드사들이 폭우로 수해를 당한 고객의 부담을 덜고자 특별금융지원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카드사들이 폭우로 수해를 당한 고객의 부담을 덜고자 특별금융지원에 나섰다. 이번 호우로 수해를 입었다면 관공서에서 발행한 피해사실확인서 등의 증빙서류를 카드사에 접수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삼성카드, 현대카드, 하나카드 등은 장마철 집중호우와 태풍 ‘하구핏’으로 피해를 본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결제대금 청구 유예, 카드 대출금리 할인 등을 담은 특별 금융지원을 시행한다.

신한카드는 피해 회원에게 카드대금을 6개월 후에 일시 청구하며, 한 번에 갚기가 어려운 경우 6개월까지 나눠서 납부할 수 있도록 했다. 피해회원이 연체 중이면 접수 후 6개월까지 채권추심을 중지하고 역시 분할상환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KB국민카드는 신용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간 청구 유예해준다. 일시불과 현금서비스 이용건은 최대 18개월까지 분할 결제가 가능하다. 카드론은 분할상환기간 변경 또는 거치기간 변경 등을 통해 대출금 상환이 유예된다.

피해 발생일(8월 1일) 이후 사용한 할부, 현금서비스, 카드론은 수수료가 30% 할인된다. 피해일 이후 발생한 결제대금 연체건의 경우 올해 10월까지 연체료가 면제된다.
삼성카드는 결제예정금액 중 1만 원 이상 국내 결제 건에 대해 최대 6개월까지 무이자로 분할납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이달 말까지 모든 업종에서 카드결제 시 최대 6개월까지 무이자 할부를 지원한다.

이밖에도 이달 말까지 폭우 피해 고객이 카드론, 현금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대출금리를 최대 30%까지 인하한다. 장기카드대출 만기연장도 가능하다.

현대카드는 이달부터 다음달까지 청구되는 이용금액을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하기로 했다. 피해 회원은 6개월 후에 일시 상환하면 된다. 청구가 미뤄지는 기간 발생한 이자와 연체료 등은 전액 감면된다. 피해 회원이 연체 중이면 6개월 동안 채권추심활동 역시 중단된다.

금리 우대 지원도 시행된다. 현대카드는 10월 말까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이 신규로 대출 상품을 신청할 경우 금리를 30% 우대해준다. 또 기존 대출에 대해서도 만기연장이 가능하도록 해 피해 고객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하나카드는 고객이 신청한 달부터 최대 6개월까지 신용카드의 이용금액(일시불, 할부, 카드론, 현금서비스)을 청구 유예해준다. 연체 중인 경우에도 최대 6개월 동안 채권추심을 중단하고 분할상환할 수 있게 된다.

청구 유예기간 동안 할부이자와 카드대출이자는 청구되지 않는다. 다음달 30일까지 신규로 신청한 카드론, 현금서비스 이자는 30% 인하된다.

카드사마다 신청 기간과 지원 대상이 되는 피해 발생 시점에 차이가 있으므로 각사 웹사이트나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해야 한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