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디스플레이 기술유출 전현직 연구원 결국 ‘구속기소’

공유
0

삼성디스플레이 기술유출 전현직 연구원 결국 ‘구속기소’

center


삼성디스플레이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잉크젯 설비 관련 기술을 유출한 전·현직 연구원들이 구속기소 됐다.

수원지검 산업기술범죄수사부는 7일 삼성디스플레이 수석 연구원 A씨(46), 책임연구원 B씨(37)와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이사 C씨(42) 등 3명을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부정경쟁 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C씨와 같은 장비업체의 대표 D씨(45), 또다른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대표인 E씨(45)는 불구속 기소로, 중국의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임원이자 한때 삼성디스플레이 수석 연구원이었던 F씨(46)는 기소중지로 각각 재판에 넘겼다.

검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5월까지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제조용 광학문자판독(OCR) 잉크젯 라미 설비의 공정 스펙 등을 장비업체인 C사에 유출하고 이를 이용해 주요 장비를 제작한 혐의 등을 받는다.

OCR 잉크젯 라미 기술은 디스플레이의 패널과 커버글라스(유리 덮개)를 1조분의 1L 단위로 도포되는 액상을 통해 정교하게 접착하는 기술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3년간 100억 원가량의 투입해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지난 4월 21일 국가정보원 산업기밀보호센터로부터 수사 정보를 접수해 이 사건을 수원지검에 배당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