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셀트리온, 창립후 최대 분기 실적…2분기 매출 4288억, 영업익 1818억원

공유
2

셀트리온, 창립후 최대 분기 실적…2분기 매출 4288억, 영업익 1818억원

매출·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2.5%, 118% 증가
주력 제품 점유율 확대와 생산 효율 개선 등으로 호실적

center
셀트리온이 올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셀트리온이 지난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셀트리온은 7일 연결기준 경영실적을 공시하며 올 2분기 매출 4288억 원, 영업이익 1818억 원, 영업이익률 42.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2.5%, 영업이익은 118% 증가한 창립 후 최대 분기 실적이다.

주력 제품들이 탄탄한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1월 미국에서 출시한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의 미국 내 점유율이 가파르게 상승한 점이 매출 견인차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1공장 증설 시설을 가동하며 생산 효율이 개선된 점 역시 높은 영업이익을 달성을 이끌었다.

실제로 셀트리온의 주요 바이오시밀러들은 유럽 시장에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올 1분기 유럽시장에서 '램시마'는 57%, 트룩시마는 40%, '허쥬마'는 19%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올 2월 판매를 시작한 '램시마SC'도 적응증을 추가하며 치료 분야를 확장했다.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도 마찬가지다. 특히 미국에서는 트룩시마의 활약이 무섭다. 의료정보 제공기관 심포니 헬스케어(Symphony Healthcare)의 자료를 보면 트룩시마의 올 2분기 미국 시장 점유율은 16.4%다. 출시 6개월 만에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하며 급성장 하고 있는 것.

셀트리온은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만큼 성장세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기존 주력 제품의 뒤를 잇는 후속 바이오시밀러의 글로벌 임상심험을 본격화 한다는 전략이다. 일례로 셀트리온은 알러지성 천식과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 '졸레어(Xolair)' 바이오시밀러 'CT-P39'의 글로벌 3상 임상시험과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스텔라라(Stelara)' 바이오시밀러 'CT-P43'의 1상 임상시험을 개시했다.

이들은 지난 3월 유럽의약품청(EMA)에 승인을 신청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CT-P17'과 현재 글로벌 3상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결장직장암 치료제 'CT-P16'과 함께 셀트리온의 차세대 성장동력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셀트리온은 지난 6월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사업부문의 연구개발(R&D) 역량 강화를 위해 글로벌 제약사 다케다제약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프라이머리 케어(Primary Care)' 사업부문을 인수했다. 창립 후 첫 인수합병(M&A)으로 셀트리온은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브랜드 18개 제품의 권리를 확보했다.

여기에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 개발에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와 국책과제로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의 임상시험계획(IND)을 지난달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고 국내에서 1상 임상시험에 돌입했으며 영국에서 글로벌 임상연구를 개시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영환경 변화에도 불구하고 2분기 매출과 이익이 모두 큰 폭으로 성장했다"면서 "후속제품 개발, 글로벌 케미컬 사업,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등 미래 성장동력도 꾸준히 확보해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