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국내 섬유업체 H&H, 아이티 공장 2곳 폐쇄

공유
0

[글로벌-Biz 24] 국내 섬유업체 H&H, 아이티 공장 2곳 폐쇄

코로나19 여파로 의류 주문 취소·매장 폐쇄로 인해 아이티 현지 공장 가동 중단

center
아이티에서 두 곳의 섬유 공장이 문을 닫으면서 4000여 명의 실업자가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스페인 매체 엘파이즈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경기 침체로 아이티의 섬유 공장 두 곳이 문을 닫아 약 4000명의 실업자가 발생했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회사는 SG세계물산이 운영하는 H&H 텍스타일 SA(이하 H&H)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H&H는 수도인 포르토 프랭스와 까르푸 지역의 공장의 문을 닫았다. 공장 폐쇄의 영향으로 아이티의 실업 위기는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지난 6월 아이티 산업 협회(ADIH)는 섬유 분야 1만 800여 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의 첫 대유행이 시작됐던 3월에 비해 32.5% 감소한 수치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아이티의 섬유 회사들은 5만 7000여 명의 직원을 고용했다. 그러나 2019년 조베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하는 시위 후 3000여 명의 실업자가 생겼다. 여기에 코로나19 여파로 의류 주문 취소·매장 폐쇄로 인해 아이티 현지 공장은 가동을 중단하는 사태에 이르렀다.

한편, 현재 아이티에는 국내 의류 수출 기업인 한세실업이 현지법인을 두고 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