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 2분기 영업익 3418억 전년比 18.6%↑..."디지털전환 사업 성장"

공유
0

KT, 2분기 영업익 3418억 전년比 18.6%↑..."디지털전환 사업 성장"

지능형 서비스 로봇·스마트팩토리 시장 적극 공략
무선·IPTV·B2B 성장 및 효율적 비용

center
KT 본사. 사진=뉴시스
KT가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2분기 매출은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이 지난해 보다 18% 증가했다.

KT는 지난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6% 증가한 341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발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3.6% 감소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단말 수익과 호텔·카드 계열사 성장세에 영향을 주면서 그룹사 전체 매출액은 5조8765억 원으로 같은 기간 3.6% 감소했다. 다만 신성장 사업인 기업고객(B2B) 분야 실적이 상승했다.

부문별로는 별도 기준 B2B 사업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증가했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과 블록체인 매출 성장으로 AI(인공지능)·DX(디지털전환) 사업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늘었다. 무선사업 매출도 5G 가입자 확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6% 증가했다. 2분기 5G 누적 가입자는 224만 명으로 고가의 '슈퍼플랜 Plus 요금제'가 2분기 5G 신규 가입자의 60% 이상을 차지해 질적 성장을 견인했다. 2분기 이동통신(MNO) 가입자는 29만 5000 명 늘어 2018년 1분기 이후 최대 순증했다.

같은기간 초고속인터넷과 유선전화의 매출은 1.2%, 7.0% 각각 감소했다.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는 900만 명을 돌파해 시장 1위를 유지했다. 업계 1위인 IPTV는 1분기 증가분의 2배에 가까운 13만 7000 명이 새로 가입했다. 누적 가입자는 856만 명이다. 가입자와 플랫폼 수익 증가로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5% 증가했다.

계열사별로는 BC카드 매출이 해외 카드 매입액 감소로 1.5% 줄었다. 스카이라이프는 위성 전용 고가상품 가입자가 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2% 증가했다. 부동산 매출은 7.9% 감소했다. 콘텐츠 사업은 T커머스 사업 호조에도 광고 매출이 줄면서 지난해 2분기 매출과 비슷했다.

KT는 하반기 사업별, 그룹사별 성장 모멘텀 확보에 나선다. 국내 1호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는 최근 4000억 원 규모의 유상 증자를 마무리하고 비대면 아파트 담보 대출을 곧 개시한다. 국내 로봇 분야 1위 사업자인 현대로보틱스에 500억 원 규모의 전략적 지분 투자를 계기로 지능형 서비스 로봇과 스마트팩토리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KT스카이라프이의 현대HCN 인수와 넷플릭스 제휴 등으로 유료방송 1위 사업자로서 위상을 확고히 할 계획이다. 윤경근 KT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코로나19 장기화 우려에도 무선, 미디어, B2B 등 핵심 사업의 성장과 수익성 강화로 두 자릿수 영업이익 증가율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