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스터트롯' 콘서트, 7일 개막…'떼창' 금지

공유
0

'미스터트롯' 콘서트, 7일 개막…'떼창' 금지

center
사진=쇼플레이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TV조선 '내일은 미스터 트롯'(이하 '미스터트롯') 감사 콘서트 서울 공연이 4차례 연기 끝에 막을 올린다.

공연제작사 쇼플레이는 '미스터 트롯' 콘서트가 7일 오후 7시30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개막된다고 밝혔다.

앞서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4차례나 연기됐다. 애초 지난 4월 개최 예정이었던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5월 말로 연기됐다가 6월 말로 개최를 늦췄다. 6월 말에서 또 다시 지난달 24일로 연기된 끝에 오늘 마침내 막을 올린다.

이번 공연은 오는 23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 5회씩 3주에 걸쳐 총 15회차 공연이 펼쳐진다.

스케줄이 변동되면서 일부 가수 출연 일정도 변화가 생겼다. 개인 팬미팅 등의 일정이 있는 김호중은 7·8·9일에만 출연한다. 나태주는 7일, 8일 오후 1시 공연에는 무대에 오르지 않는다. 이대원도 8일 공연에 참석하지 않는다.

쇼플레이는 송파구청의 대규모 공연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플로어석은 한 자리 띄어 앉기, 1층과 2층 좌석은 두 자리 띄어 앉기로 전체적인 관람객 수를 줄였다.

각 회차의 관객이 겹치는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후 2시와 7시 공연 시간을 오후 1시와 7시30분으로 변경하는 등 방역대책을 추가 보완했다.

아울러 쇼플레이는 공연에 앞서 관객들에게 마스크를 벗지 말 것, 음식물 섭취 금지, 지방 팬클럽 및 관람객 단체이동 금지, 공연장 외부에서 팬클럽 및 관람객 단체행동 금지, 함성 및 떼창 금지 등을 당부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