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WHO, "백신은 공공재" '백신민족주의' 경고

공유
0

WHO, "백신은 공공재" '백신민족주의' 경고

center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AP/뉴시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사태를 빨리 회복하려면 '백신 민족주의'에 빠져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가디언, CNBC 등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6일(현지시간) '에스펜 안보 포럼'에서 "백신 민족주의는 좋지 않다.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국, 일본, 유럽 일부국가들이 개발될 백신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제약회사들과 대규모로 선구입 계약을 맺고 있는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백신이 모두가 사용할 수 있는 공공재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백신이나 다른 도구를 공유해야 세계가 함께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며 "그래야만 경제 회복이 더 빠르고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도 덜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또 세계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단결해야 한다며 미국에 WHO 탈퇴 재고를 촉구했다.

그는 "돈이나 자금 지원 문제가 아니다. 미국과의 관계와 미국의 대외 리더십이 더 중요하다"며 "관계가 다시 정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WHO나 유엔 시스템과 문제가 있다면 우리는 어떤 평가에도 열려 있다"며 "이는 기구를 떠나지 않고 그 안에서 처리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WHO의 코로나19 부실 대응을 문제 삼아 지난달 탈퇴를 통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WHO가 미국 지원을 가장 많이 받으면서 중국 편향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