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딜펀드 수면 위로, 펀드시장 싹쓸이하나

공유
1

뉴딜펀드 수면 위로, 펀드시장 싹쓸이하나

저금리 속 연 3% 수익과 원금보장 추진

center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 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 뉴딜펀드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딜펀드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원안처럼 연3% 수익과 원금이 보장되면 이들 대신할 만한 펀드가 없어 뉴딜펀드가 시장에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는 5일 한국거래소 서울사무소에서 '뉴딜펀드' 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뉴딜펀드는 뉴딜사업의 주축인 사회간접자본(SOC)에 투자하는 인프라펀드다. 정부는 지난달 14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에 총 160조1000억 원의 재원이 투입된다. 디지털 뉴딜에 58조2000억 원, 그린 뉴딜에 73조4000억 원을 투입하고, 고용안전망 확대에도 28조4000억원을 배정했다. 비중은 국비 114조 원, 민간 46조 원 정도다.

이 가운데 뉴딜펀드는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에 투자한다.

기본구조는 민간사업의 선순위대출에 투자하는 것이다. 담보를 70~75%로 잡아 부실가능성이 낮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연기금, 퇴직연금 등 기관도 재무투자자나 전략투자자로 참여한다. 큰손인 기관의 참여로 안정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눈길을 끄는 대목은 수익률과 원금보장 가능성이다. 목표수익률은 3%로 ‘국채금리+알파’를 제시했다. 최근 은행의 정기예금이 연 0%대로 추락한데다, 국고채 금리도 10년물 1.28%, 3년물 0.78%대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파격이다.

투자자들이 더 주목하는 것은 K뉴딜위원회가 이 3%대 수익률과 원금보장을 추진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이 보증을 서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프로젝트투자 때 5000억 원 한도로 신용보증기금의 보증을 하고, 정부가 투자자의 해지 때 지급금을 보장하는 게 뼈대다. 현행 신보의 보증규모는 민자사업당 5000억 원까지다. 뉴딜펀드가 이 한도(5000억 원 이하)로 투자하면 사실상 원금손실 가능성이 사라진다.

세제혜택도 높인다. 정부는 올해 세법개정안에 한국판 뉴딜 관련 공모 인프라펀드 투자자에 대해 1억원 한도로 배당소득 분리과세(14% 원천징수) 혜택을 주는 방안을 넣었다. 여기에 투자금 3억원 이하는 세율 5%를, 3억원 초과는 분리과세를 확대적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 방안대로 뉴딜펀드가 나오면 투자매력이 상당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운용업계 관계자는 “최근 문제가 된 옵티머스펀드는 펀드의 기초자산이 공공기관매출채권이라는 안정성으로 연2% 안팎의 수익률을 제시해 대규모 자금을 모았다”며 “원금뿐만아니라 3%대 수익률까지 보장하면 시중의 뭉칫돈이 대거 유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인프라펀드, 주식형펀드 투자자의 투자성향이 다르지만 원금보장에 주식형펀드 투자자가 뉴딜펀드로 이동하느냐가 관건”이라며 “수익률, 투자기간, 가입조건 등에 따라 펀드시장이 뉴딜펀드로 쏠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뉴딜펀드가 퇴직연금 수익률 강화에 힘을 보탤 것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국민연금 수익률과 퇴직연금 수익률은 너무 확정급여(DB)형 형태로 수익률 못 내는 구조다”며 “이 저금리 시대에 DC형으로 뉴딜펀드 등 운용 펀드를 넣으면 수익률이 금방 올라온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