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정석 거미 득녀, "산모 아기 모두 건강"

공유
0

조정석 거미 득녀, "산모 아기 모두 건강"

center
배우 조정석과 가수 거미 부부가 6일 오전 첫 딸을 출산했다. 사진=조정석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조정석(40)과 가수 거미(39) 부부가 첫 딸을 얻었다.

6일 조정석 소속사 잼 엔터테인먼트와 거미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오늘 오전에 거미가 서울 모처의 병원에서 첫 딸을 출산했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 조정석, 가수 거미에게 새로운 가족이 탄생했고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면서 "두 사람과 가족들은 첫 아기의 탄생에 매우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측 소속사는 "그동안 많은 분들의 응원과 축하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새로운 가족이 탄생한 두 사람의 가정에 축복을 부탁드린다"고 청했다.

조정석과 거미는 결혼 1년10개월 만에 부모가 됐다. 두 사람은 2013년 지인의 소개로 만났으며 음악이라는 공통점으로 가까워졌다. 6년간 연예계 공식 커플로 열애를 이어온 두 사람은 2018년 10월 언약식으로 백년가약을 맺었다.

한편, 뛰어난 가창력으로 사랑받는 거미는 2003년 1집 '라이크 뎀(Like Them)'으로 데뷔했다. 히트곡으로 '눈꽃' '죽어도 사랑해' '그대라서' '미안해요'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그대 돌아오면' 등이 있다. 발매하는 드라마 OST 마다 음원 차트를 석권해 'OST의 여왕'으로 불리기도 한다.

조정석은 2004년 뮤지컬 '호두까기 인형'으로 데뷔했다. 뮤지컬 '바람의 나라' '헤드윅' '이블데드' '스프링 어웨이크닝'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2012년 영화 '건축학개론'에서 '납득이' 역을 맡아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