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올해 2학기 수행평가와 지필고사 중 하나만 선택

공유
0

올해 2학기 수행평가와 지필고사 중 하나만 선택

2020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 세부 지원방안 발표

center
올해 2학기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학교에서는 대면수업과 원격이 병행하는 혼합수업(Blended learning)을 실시한다. 사진은 광주 북구 신용동 건국초등학교 한 1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등교를 마치고 수업시간을 기다리는 모습.사진=뉴시스
올해 2학기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학교에서 대면수업과 원격을 병행하는 혼합수업(Blended learning)이 실시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1‧2단계에서는 수행평가와 지필고사 중 하나만 선택하여 실시할 수 있도록 하고, 학생의 평가과제 수행 동영상을 확인해 평가‧기록할 수 있는 교과를 늘린다.

교육부는 6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0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 세부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지원방안에 따르면 2학기에는 교육과정 운영과 학생 평가, 학생부 기록에 대한 유연한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해 학생 건강과 안전을 확보하는 동시에 지역‧학교의 여건에 맞는 수업 및 평가, 기록이 가능토록 했다.

교육부는 온-오프라인 혼합수업과및 교육과정의 재구조화 등 학교와 지역 실정에 맞는 유연하고 탄력적인 학교 교육과정이 운영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질 높은 혼합수업을 위해 핵심 내용을 중심으로 학교와 교사가 자율적으로 교육과정을 재구성해 적용할 수 있도록 성취기준 재구조화 예시 모형을 8월 말까지 안내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또 기존 오프라인 중심의 수업에서 벗어나 온-오프라인 연계가 가능한 다양한 혼합수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학년군별·교과별 수업 모형을 제공하는 등 지원을 강화한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 1‧2단계에서는 수행평가와 지필 고사 중 하나만 선택해 실시할 수 있도록 하고, 학생의 평가과제 수행 동영상을 확인해 평가‧기록할 수 있는 교과(목)를 확대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1‧2단계에서는 대규모 단체활동과 대내외 행사를 가급적 줄이고, 불가피한 경우 방역 조치 후 최소한의 인원만 제한적으로 참여하도록 했다. 3단계에는 비대면이 가능한 활동만 원격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초등학교 생존수영 실기교육은 이론 교육으로 대체하고, 자체‧이동식 수영장을 활용할 수 있는 학교 등은 여건에 따라 추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유치원과 특수학교, 직업계 고등학교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학사 운영이 가능하도록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유치원은 '2019 개정누리과정'을 반영해 충분한 놀이시간을 확보하도록 각 유치원에 권고한다. 관할청의 명령에 따른 휴업 시에는 해당 휴업 기간의 범위에서 유치원 원장이 유치원운영위원회 심의·자문을 거쳐 수업일수를 감축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를 신설했다.

교육부는 유치원생들이 철저한 방역을 통해 바깥놀이 등 충분한 놀이가 이루어지도록 하고, 학부모 놀이실천을 돕는 자료를 개발·보급하여 유아·놀이중심 개정 누리과정이 안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특수학교와 특수학급의 수업 지원을 위해 ‘장애학생 온라인 학습방’의 기능을 개선해 장애유형·정도 등을 고려한 맞춤형 수업을 지원한다. 원격수업이 어려운 학생은 학습꾸러미 제공하거나 일대일 또는 일대이 학교, 가정 대면교육 등을 병행 지원할 계획이다.

실습수업이 많은 직업계고의 특성을 고려해 학습과 실습, 취업 등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도 마련된다.

우선 전문교과 원격수업 지원을 위해 교원이 자체 개발한 우수 온라인 콘텐츠를 발굴‧공유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실무중심의 실습수업이 지속할 수 있도록 실습수업을 세분화하여 실습실의 학생 밀집도를 낮추는 등 운영방식을 개선한다.

아울러 직업계고 학생들의 취업 지원을 위해 선도기업의 현장실습 기간을 기존 4주에서 1~·2주로 줄이고, 비대면 취업 면접을 지원하기 위해 원격면접실도 구축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번 학사운영 세부 지원방안에 이어 시도교육청 등을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거쳐 수업(교육격차)‧방역‧돌봄 차원의 학교 운영 지원 방안을 포함한 세부적인 대책을 다음주에 발표한다고 밝혔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