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광진·성동구 아파트값, 강남3구·용산구 이어 '3.3㎡당 4천만원' 돌파

공유
1

서울 광진·성동구 아파트값, 강남3구·용산구 이어 '3.3㎡당 4천만원' 돌파

KB부동산 리브온 주택가격 분석 결과...1년새 3천만원 이상(3.3㎡당) 올라
마포구보다 먼저 4천만원대 진입...강남 규제에 강북 인기단지 크게 상승

center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 광진구와 성동구의 아파트값이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와 용산구에 이어 3.3㎡당 4000만 원을 돌파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KB부동산 리브온 주택가격 현황에 따르면, 지난 7월 광진구와 성동구의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각각 4018만 원, 4059만 원을 기록했다.

이는 1년 전인 지난해 7월과 비교해 3278만 원(광진구), 3389만 원(성동구)에서 나란히 22.5%, 19.8% 오른 금액이다.

두 자치구의 아파트값 상승세는 마포구의 상승 속도를 앞지른 것으로, 마포구는 지난해 7월 3375만 원에서 올해 7월 3951만 원을 기록하며 400만 원을 넘지 못한 상태다.

이같은 광진구와 성동구의 아파트값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광진구의 광장동 '현대 3단지'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해 7월 9억 6800만 원(7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7월 13억 5000만 원(9층)에 거래되면서 1년새 3억 8200만 원이 올랐다.

성동구의 성수동 '서울숲 대림' 전용면적 84㎡도 지난해 7월 10억 3000만 원(4층)에 매매됐으나, 올해 7월 13억 원(7층)에 팔려 역시 1년새 2억 7000만 원이 상승했다.

업계에서는 광진·성동구가 강남에 인접하고 한강과 가까워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며,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 등 개발 호재도 작용해 지역 아파트 값이 가파르게 상승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가 서울 강남지역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강북지역의 주요 인기단지 아파트 값이 빠르게 상승한 것으로 풀이했다.

지난 3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올해 7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에서 조사기간인 6월 16일~7월 13일 사이 서울 월간 주택 종합 매매가격 상승폭은 직전 6월과 비교해 0.71% 올라 전월(0.13%)보다 격차를 더 키웠다.

자치구별로도 강남(0.70%), 서초(0.71%), 송파(0.91%), 용산(0.50%)이 평균치 안팎의 상승폭을 보인 반면, 노원(1.22%), 도봉(0.89%), 동대문(0.86%), 강북(0.80%), 성동(0.75%) 등 강북지역이 평균치를 훨씬 웃돌며 서울의 7월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을 견인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