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 투신 여중생 구한 해군 임경진 상사에 ‘LG 의인상’ 수여

공유
0

LG, 투신 여중생 구한 해군 임경진 상사에 ‘LG 의인상’ 수여

임 상사, 약 150m 헤엄쳐 학생 구조

center
LG복지재단은 지난달 영산강에 뛰어든 여중생을 구한 해군 임경진(44) 상사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 사진은 임경진 상사. 사진=LG그룹 제공
LG복지재단은 지난달 영산강에 뛰어든 여중생을 구한 해군 임경진(44) 상사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해군 제3함대사령부 기지방호전대 소속 임 상사는 지난달 18일 오후 아내와 함께 영산강 하구 삼호대교를 운전하며 지나가던 중 반대편 하굿둑 난간에 여학생 한 명이 신발을 벗고 앉아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직감적으로 학생 모습이 심상치 않다고 느낀 임 상사는 곧바로 차를 돌려 학생이 있던 장소로 향했다. 하지만 임 상사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학생은 이미 영산강 강물로 뛰어든 상황이었다.
임 상사는 차에 있던 구명조끼를 입고 지체 없이 강물로 뛰어 들어가 약 150여미터를 헤엄쳐 허우적거리는 학생에게 접근한 뒤 구조했다. 이후 출동한 119구조대에 학생을 인도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학생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 상사는 “난간에 있는 학생 모습을 보는 순간 위험을 감지했고 구해야겠다는 생각 뿐”이었다며 “자식을 키우는 부모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고 앞으로도 국민을 지키는 군인으로 국민 생명을 지키는데 망설임 없이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자신보다 시민 안전을 먼저 생각한 임 상사의 투철한 사명감을 함께 격려하기 위해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라는 고(故) 구본무 회장 뜻을 반영해 제정했다.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 수상 범위를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선행과 봉사를 한 시민들까지 확대했고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모두 125명이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