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국제유가 폭발 코로나백신 생산 시작+부양책+ 고용지표

공유
2

뉴욕증시 ·국제유가 폭발 코로나백신 생산 시작+부양책+ 고용지표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니콜라 테슬라 모더나 구글 ↑


center
미국 뉴욕증시 사진=뉴시스

중국이 대규모 코로나 백신 생산 공장을 설립했다는 소식이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를 흔들고 있다. 중국의 코로나 백신 생산 공장 설립 코스피 코스닥 환율 국제금값 비트코인 시세등에고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애플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테슬라 니콜라등이 장을 주도하고 있다. 한국증시에서는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등 전기차 배터리의 상승세가 무섭다.

이런 가운데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곧 열린다. 고위급 회담의 결과에 따라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가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증시에서는 중국 류허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화상으로 회의를 열 것이라는 소식에 흥분하고 있다. 미중 갈등이 해소되는 장으로 기대하고있다. 이번 회담은 특히 중국이 농산물·공산품·서비스·에너지 등 분야에서 향후 2년간 2017년에 비해 2천억 달러(약 239조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을 추가 구매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된 1단계 무역합의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최근 몇 달 간 미국산 대두와 돼지고기, 옥수수 등 농산물 구매를 늘렸다. 지잔 6월 기준으로 1단계 무역합의에 적용되는 제품에 대한 중국의 구매액은 333억 달러로, 목표치의 47%에 불과한 실정이다. 중국 관리들은 무역합의 이행 의지를 반복하고 있다. 화웨이와 틱톡을 둘러싼 미중 충돌과 코로나 백신을 둘러싼 부작용 논란 그리고 고용 지표 등이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의 시세를 좌우하고 있는 가운데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또 하나의 변수로 추가된 형국이다. 미국에서 코로나 확진자의 수자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애플을 비롯한 IT 기술주들의 실적이 예상보다 훨씬 좋은 것은 뉴욕증시 다우지수는 물론 코스피 코스닥 환율 국제유가 비트코인 시세 등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여기에다 미국의 추가 부양책이 곧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7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다우지수와 나스닥 지수에 영향을 줄 발표 및 연설 일정으로는 신규고용와 실업보험 수당 청구 건수 등의 발표가 있다. 도매재고와 소비자신용도 이날 나온다. 이 와중에 중국 인공지능업체가 미국 애플사를 상대로 100억 위안 상당의 특허 침해 소송을 중국 법원에 제기했다. 미국과 중국은 홍콩 자치권, 대만 민주주의, 남중국해 영유권, 지식재산권 탈취 논란, 무역 통상관행의 차이 등을 두고 전방위 갈등을 빚고 있다. 미국은 국가안보를 문제로 삼아 중국의 간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가운데 하나인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의 이 같은 조치를 두고 중국 내에는 미국이 중국의 첨단기술 발전을 저해하려고 한다는 반발 분위기가 뚜렷하다.

앞서 6일 유럽증시에서는 주요 증시가 대부분 약세이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이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느린 속도의 경기 회복세를 예상한 것이 투자 심리에 악 영향을 미쳤다. 영국 FTSE100지수와 프랑스 CAC40지수, 이탈리아 MIB FTSE지수 그리고 유로스톡스50지수 모두 떨어졌다. 독일의 DAX30지수는 올랐다. 미국에서는 신규 부양책과 관련해 미국 정부와 민주당이 아직 합의를 하지 못했지만, 주말까지 합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영란은행은 이날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치인 0.1%로 동결하고 자산매입 목표금액도 7천450억파운드로 유지했다.
아시아 증시는 등락이 엇갈렸다. 일본 증시와 홍콩증시는 소폭 하락했고, 대만 가권지수는 상승세로 마쳤다. 중국 상하이증시는 올랐으나 선전증시는 하락했다.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닛케이225지수는 96.70포인트(0.43%) 떨어진 22,418.15로 마감했다. 토픽스지수는 4.83포인트(0.31%) 내린 1,549.88로 마쳤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긴급사태를 다시 선포해야 할 만큼 긴박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최대한 감염을 예방하면서도 사회·경제활동을 이어가는 것이 목표라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양책 일부분에 대해 행정명령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회의 교착상태가 지속되자 행정명령 단행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조치가 법적인 근거가 있는지는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틱톡과 위챗을 언급하며 "신뢰못하는 중국 앱이 미국의 앱스토어에서 제거되는 것을 보고싶다"고 말했다. 미국의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틱톡과 위챗을 비롯한 중국 앱에 제재를 가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드러낸 것이다.

중국증시에서 상하이종합지수는 8.89포인트(0.26%) 상승한 3,386.46에 거래를 마쳤다. 선전종합지수는 14.40포인트(0.62%) 하락한 2,304.52에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 간의 갈등이 투자심리를 짓눌렀다.

6일 코스피는 30.75포인트(1.33%) 오른 2,342.61로 마감했다. 장중 및 종가 기준으로 사흘째 연고점 행진을 이어갔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천672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삼성전자[005930](1.93%)와 SK하이닉스[000660](0.50%), 네이버[035420](2.71%), LG화학[051910](1.49%) 등이 올랐다. 현대차[005380](7.84%)는 급등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1.14%)와 셀트리온[068270](-1.27%), 카카오[035720](-1.75%) 등은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6.84포인트(0.81%) 오른 854.12로 종료했다. 씨젠[096530](11.73%)과 반도체 소재 업체 솔브레인[357780](29.96%)이 급등했다. 셀트리온제약[068760](-1.85%),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0.78%), 제넥신[095700](-0.99%) 등은 내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5.3원 내린 달러당 1,183.5원에 마감했다.

중국 국유 제약회사 중국 의약집단(시노팜) 계열의 중국 생물이 베이징생물제품연구소의 코로나19 백신 생산라인이 정부의 생물안전검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이자 최대의 비활성화 코로나19 백신 생산라인이다. 중국 당국은 이 시설이 기준을 충족했으며 코로나19 백신을 대규모로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미국의 파우치 소장은 내년 말까지 백신 생산이 최대 10억회 분량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백신 덕택에 전 세계가 내년 말까지는 코로나19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파우치 소장은 점쳤다.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백신 개발이 대선 승리의 승부수 중 하나로 떠올랐다. 파우치 소장은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백신 승인과 관련해 "정치적 고려 사항들 때문에 방해받지 않도록" 해주겠다고 약속해왔다.

앞서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373.05포인트(1.39%) 상승한 27,201.5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26포인트(0.64%) 오른 3,327.77에, 그리고 나스닥 지수는 57.23포인트(0.52%) 상승한 10,998.40에 마감했다. 나스닥은 장중 한때 11,000선도 넘어서는 등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미국 고용 상황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ADP 전미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7월 민간부문 고용은 16만7천 명 증가에 그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금요일 발표될 노동부 고용지표에서 '빅 넘버'가 나올 것이라고 장담하고 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