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광주은행,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 61호점 선정

공유
1

광주은행,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 61호점 선정

동구 계림동 소재 ‘친한친구지역아동센터’서 선정식…쾌적한 학습 환경 선물
고병일 부행장 “지역민들에게 받은 사랑 사회에 환원코자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앞장”

center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동에 위치한 ‘친한친구지역아동센터’에서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 61호점 선정식을 가졌다고 5일 밝혔다. /광주은행=제공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동에 위치한 ‘친한친구지역아동센터’에서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 61호점 선정식을 가졌다고 5일 밝혔다.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으로 선정된 ‘친한친구지역아동센터’는 지역 아동들이 건강한 사회일원으로 성장하도록 돕는 아동복지시설로 16명의 아동들이 방과 후 돌봄 서비스와 학습지도를 받고 있다.

광주은행 지역사랑봉사단 직원들은 책상과 의자가 노후되어 아이들의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한친구지역아동센터’에 책상과 의자를 교체하고, 정리정돈을 위한 책장과 캐비넷을 선물해 쾌적한 학습 환경을 만들어 줬다.

또한 새롭게 단장한 센터에서 준비해간 간식을 아동들과 함께 먹으며, 꿈을 키워 나가도록 격려했다.
광주은행 고병일 부행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아동들의 유치원 및 학교 등교에 차질이 생기면서 돌봄 공백이 우려되는 가운데 지역 아동들의 학습지도와 돌봄교육에 대한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며, “앞으로도 우리지역 아동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지원하며 지역아동들이 건강하게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더불어 지역민에게 받은 사랑을 사회에 환원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지난 5월, ‘코로나19’로 유치원 및 초·중·고교의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어린이 착한 간식’ 행사를 펼치며 돌봄 공백이 우려되는 아동을 대상으로 긴급돌봄을 지원하고 있는 지역아동센터에 1천만원의 간식 지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광주은행은 이외에도 지역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지역 어린이 및 청소년들을 후원하고 있다.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과 ‘희망이 꽃피는 꿈나무’를 지속적으로 선정해 어려운 환경에서도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후원하고 있으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 추천한 중·고등학교 신입생에게 매년 신학기마다 교복을 전달하고 있다.

또한 (재)광주은행장학회를 통해 지역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전체 채용인원의 80% 이상을 광주·전남 지역 출신으로 할당 선발하는 등 지역인재 채용에도 앞장서고 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