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갤럭시, 스페인에서 모바일 기기 최초 접근성 인증 취득

공유
0

삼성 갤럭시, 스페인에서 모바일 기기 최초 접근성 인증 취득

아모빌 인증(Amobil seal)

center
갤럭시 S20와 갤럭시 노트10이 스페인의 비영리기관 온세재단(ONCE Foundation)으로터 ‘아모빌 인증(Amobil seal)’을 획득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S20와 갤럭시 노트10이 스페인의 비영리기관 온세재단(ONCE Foundation)으로터 ‘아모빌 인증(Amobil seal)’을 획득했다.

4일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제조 기업 최초로 온세재단의 접근성 '아모빌 인증'을 획득했다고 발혔다.

아모빌 인증은 온세재단과 보편적 접근성 컨설팅 기업 '일루니온 테크놀로지(ILUNION Tecnología y Accesibilidad)'가 협업해 만든 접근성 인증 프로그램이다. 스마트폰 접근성 기능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삼성전자의 스페인 이베리아 법인 알폰소 페르난데스(Alfonso Fernández)는 "스마트폰 최초로 온세재단의 접근성 인증을 받는다는 자부심이 매우 크다"면서 "불편함을 가진 사람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제품을 만들고자 열심히 노력한 부분이 결실을 맺은 것 같다"고 말했다.

온세재단의 헤수스 에르난데스(Jesús Hernández)는 "아모빌 인증은 다양한 기관에서 기술을 구입할 때, 해당 기술이 책임감을 가졌는지 알고 싶어 해 만든 제도"라면서 "삼성전자는 많은 사람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기기를 만드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온세재단은 갤럭시 S20뿐 아니라 갤럭시 S20+와 갤럭시 S20 울트라에도 접근성 인증을 부여했다. 해당 기기들은 저시력을 포함한 시각장애, 부분 난청을 포함한 청각장애, 중등도 혹은 중증 조작 운동 장애, 색각 이상, 그리고 언어장애를 가진 사람들에게 다양한 접근성 기능을 제공한다.

스마트폰의 정보를 더 정확하게 볼 수 있도록 어두운색 배경과 밝은색 텍스트를 적용한 고대비 테마가 대표적이다. 아울러 화면의 내용을 읽어주는 Voice Assistant나 자세히 보고 싶은 부분은 크게 확대해서 볼 수 있는 돋보기 창도 이용 가능하다.

갤럭시 노트10도 다양한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위한 접근성 기능들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S펜을 활용해 메모나 그림으로 의사소통을 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