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남교육참여위, ‘교육부 중등교사 감축안’ 강력 반발 ...'즉각 철회하라' 촉구

공유
0

전남교육참여위, ‘교육부 중등교사 감축안’ 강력 반발 ...'즉각 철회하라' 촉구

‘2021학년도 1차 가배정(안)’, 정원 224명 감축따라…초등교사는 78명 더 늘려
입장문 “학생수 아닌 학급수 기준 적용을…농·산·어촌 아이들 교육 포기하라는 것”

center
전남도교육참여위원회가 3일 전남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남 중등교사 정원 224명 감축을 골자로 한 '2021학년도 교육부 1차 가배정(안)'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남도교육청=제공
교육부가 최근 전남지역 초등교사의 정원은 소폭 늘리는 반면 중등교사는 수 백명 줄이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 '2021학년도 교육부 1차 가배정(안)'을 마련한 가운데 이에 대한 전남 교육계의 반발이 거세다.

3일 민관협치 교육행정 자문기구인 전남도교육참여위원회(이하 교육참여위)는 전남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남 중등교사 정원 224명 감축을 주요 내용으로 한 2021학년도 교육부 1차 가배정(안)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교육참여위는 전남 23개 참여위 전체 위원 684명 공동명의로 낸 입장문을 통해 "학생수 기준에 따라 교사정원을 재배치하겠다는 교육부 방침으로 전남에서는 당장 내년에 초등 정원은 78명 늘어나는 반면 중·고등학교는 224명, 즉 학교별로 평균 1명씩의 교사를 줄여야 할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참여위는 "학생수가 줄었으니 교사도 줄여야 한다는 정부의 단순 논리는 학령 인구 감소와 함께 지역소멸 위기에 처한 농·산·어촌 아이들의 교육을 포기하라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반발했다.
전남은 농촌과 산간벽지, 어촌과 5개 시(市)가 혼재해 있고 전국 섬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어 인구나 학교의 분산도가 매우 크며, 초·중·고 60% 이상이 농어촌과 섬에 위치한 데다 이중 44%는 전교생이 60명 이하인 소규모 학교다. 이로 인해 교육활동에 소요되는 비용과 인력 비중이 상대적으로 많이 차지할 수 밖에 없는 열악한 구조다.

교육참여위는 "교육부 방침대로 라면 전남의 상당수 학생들은 정규 교육과정 이수에 어려움을 겪게 돼 상대적 박탈감과 소외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게 되고, 학교 통폐합과 마을 공동체 붕괴라는 악순환의 고리가 이어질 게 불 보듯 뻔하다"며 "결국 그 피해는 학생과 학부모, 전남도민에게 돌아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육참여위는 또 "대도시 교육의 질은 더욱 높아지고, 지방교육의 질은 더 더욱 황폐화되는 교육부의 이같은 조치는 급기야 교육적·사회적 불평등을 심화시킬 것이고, 학령인구 감소와 교육기회 불평등을 교육부가 앞장서서 부채질하는 정책적 오류를 자초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온라인수업과 학교 보건·방역이 중시되면서 안정적인 교원 수급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단 한 명의 아이라도 포기하지 않은 교육'을 기치로 학교, 마을, 교사, 지역민이 함께 하는 교육자치공동체 실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전남교육 구성원들의 노력과 의지를 교육부가 나서서 꺾어선 안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교육참여위는 "공교육을 강화하고 농산어촌의 지속가능한 교육생태계를 만들기 위해선 전남 교육환경을 반영해 학생수가 아닌 '학급수'를 기준으로 교사정원을 늘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외에도 교육참여위는 농산어촌과 섬 지역 교육진흥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 전남교육 활성화 방안 마련에 정치권과 교육부가 앞장 설 것을 촉구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