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최대 정유사 ‘마라톤 석유', 스피드웨이 주유소 210억 달러에 일본 '세븐 앤 i 홀딩스'로 매각

공유
0

美 최대 정유사 ‘마라톤 석유', 스피드웨이 주유소 210억 달러에 일본 '세븐 앤 i 홀딩스'로 매각

center
美 최대 정유사 ‘마라톤 석유'는 미국에 있는 자사의 스피드 웨이 주유소를 일본 소매 업체인 세븐 앤 i홀딩스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고 로이터가 3일 보도했다. 사진=마라톤 석유회사 홈페이지 캡처
美 최대 정유사 ‘마라톤 석유'는 미국에 있는 자사의 스피드 웨이 주유소를 일본 소매 업체인 세븐 앤 i홀딩스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고 로이터가 3일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들 회사들은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속에서 딜이 중단된 지 5개월 만에 210억 달러에 거래를 마쳤다고 전했다.

행동주의 투자자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압력을 받고 있는 마라톤 석유는 지난해 부채를 포함해 180억달러 가치의 스피드 웨이를 매각하는 등 대대적인 구조 조정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라톤 석유측은 매각대금을 기존 부채를 상환하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븐 일레븐 편의점 체인의 소유주인 세븐 앤 i 홀딩스의 경우, 이 거래는 포화 상태에 이른 일본 시장을 넘어서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세븐 일레븐은 이번 계약으로 미국 내 매장 수와 캐나다 내 매장 수가 1만4000개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소식통에 따르면 이 일본 회사는 지난 3월 220억달러로 알려진 가격에 대한 우려 때문에 계약을 포기했다.

특히 바이러스가 발생하는 가운데 세계적인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많은 분석가들과 투자자들은 처음 보고된 거래 가격이 너무 높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일부는 세븐일레븐이 북미에서 더 확장하는 것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편의점 체인점은 경기 침체와 패밀리 마트와 같은 경쟁사들과의 치열한 경쟁에 직면해 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