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예탁결제원, 사모펀드 제도개선 적극 추진…펀드넷 활용

공유
0

한국예탁결제원, 사모펀드 제도개선 적극 추진…펀드넷 활용

center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 구조, 자료=한국예탁결제워ㅓㄴ
한국예탁결제원은 자산운용산업 핵심인프라인 펀드넷(FundNet)을 통한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사업 추진을 적극 검토중이라고 3일 밝혔다.

펀드넷은 과거 자산운용회사•수탁회사•판매회사•일반사무관리회사 등 금융회사 간 전화•팩스•이메일 등 수작업으로 처리하던 펀드의 설정•환매, 결제, 운용지시, 감독지원 등 업무를 실시간 처리할 수 있도록 2004년 한국예탁결제원이 구축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네트워크(서비스 플랫폼)를 뜻한다. 현재 약 500개 이상의 금융기관이 이용하고 있으며 연간 처리 건수는 8억 건에 이른다.

예탁결제원은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을 위해 시장참가자 간 펀드 자산정보를 상호확인할 수 있는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을 우선 구축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자산운용회사(사무관리회사)와 수탁회사가 전송한 펀드 투자자산내역(자산명, 자산코드, 잔고 등 정보 포함)을 비교•검증함으로써 잔고대사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펀드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의 성공구현을 위해서는 동일한 투자자산에 대해 시장참가자별로 자체 생성ㆍ관리하고 있는 비시장성자산 코드를 표준화하는 작업이 선행되어야 한다.

먼저 예탁결제원은 펀드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의 기초사업으로써 펀드 비시장성자산 표준코드 관리시스템을 선제구축할 계획이다.

펀드 비시장성자산 표준코드 관리시스템과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은 내년 상반기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업무표준화와 시스템 개발을 위해서는 막대한 노력과 적지 않은 비용이 요구되기에 자산운용업계의 자발협조가 필요해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업계와 TF 구성•운영에 대하여 협의할 방침이다.

상기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구축된 이후에는 사모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비시장성자산에 대한 운용지시 지원서비스와 해당 거래내역에 대한 상시감시 지원서비스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예탁결제원 관계자는 “비시장성자산 거래에 대한 표준화•자동화된 운용지시 지원시스템 구축은 시장참가자 간 거래정보의 투명성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